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소녀상에 맺힌 ‘눈물’

소녀상에 맺힌 ‘눈물’

소녀상에 맺힌 ‘눈물’

김순덕 할머니 못다 핀 꽃

김순덕 할머니 못다 핀 꽃

19일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 있는 소녀상에 빗물이 눈물처럼 맺혀 있다(위쪽).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순덕 할머니의 자수 작품 ‘못다 핀 꽃’(아래쪽). 피해자들은 2014년 방한한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작품의 사본을 선물했다. [연합뉴스,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