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순덕 할머니 아들 “어머니 계셨다면 윤미향 멱살 잡을 것”

김순덕 할머니

김순덕 할머니

“팔아먹을 게 없어서 위안부 할머니들 이름을 팔아먹고, 해결도 되기 전에 국회의원이 되는 게 말이 되느냐.”
 

“정대협, 수요집회 미끼 할머니 이용
지방서 낡은 봉고차에 태워 데려와
문제해결보다 자기네 일자리 걱정”
2014년 김 할머니 그림 교황에 전달

19일 오전 서울 청량리역 인근에서 만난 고(故) 김순덕 할머니의 큰아들 A씨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대표,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과 정대협에 대해 “시민단체로부터 배반당한 기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2004년 84세로 작고한 김 할머니는 생전에 피해자 지원 시설 나눔의 집에서 지내며 매주 수요집회에 참석했다. 소녀의 고통과 슬픔을 담아 널리 알려진 김 할머니의 작품 ‘못다 핀 꽃’과 ‘끌려감’은 국가지정기록물로 지정되기도 했다. 피해 할머니들은 2014년 방한한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작품의 사본을 선물했다. 다음은 A씨와의 일문일답.
 
윤 당선인과 정대협에 대해 제기되는 의혹이 많은데.
“정대협에서 (같이 활동하자고) 어머니도 많이 유혹한 것으로 아는데, 어머니랑 나랑 워낙 거부하니까 그만하더라. 생각하는 방향이 달랐다. 할머니들을 우상처럼 모셔서 하려고 그랬다는 정도로만 안다. 내부 사정은 잘 모른다.”

관련기사

 
방향이 어떻게 달랐나.
“정대협이 잘한 일도 많지만, 잘못한 일도 많다. 팔아먹을 사람이 없어서 위안부 할머니들 이름을 팔아먹고, 제대로 (해결)되지도 않았는데 국회의원이 되고, 말이 안 된다. 우리 어머니와 다른 기가 센 할머니들 계셨으면 당장 쫓아가 멱살을 잡았을 것이다.”
 
전에도 정대협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했나.
“(어머니 살아계실) 그때부터 눈치는 챘지만,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
 
김 할머니가 수요집회에 매주 참석했는데.
“그때는 그 사람들이 다 좋은 사람인 줄 알았지, 그런 위선자라는 걸 알았으면 나갔겠느냐.”
 
이용수 할머니는 수요집회도 그만해야 한다고 했다.
“정대협은 없어져야 하고, 데모(수요집회)도 그만해야 한다. (정대협이) 그걸 미끼처럼 써서 이용했다. 지방 할머니들, 그 나이 많은 분들을 낡은 봉고차에 태워서 털털거리면서 수요집회에 오게 했다. 인간적으로 너무 했다. 나눔의 집 오는 사람들은 고급 관광버스, 승용차 타고 오는데 정작 우리 어머니는 낡은 차만 타고 수요집회에 가니까 ‘집회 갈 때 좋은 차, 관광버스 좀 타고 가는 게 소원’이라고 했다.”
 
윤 당선인이 진정한 해결을 원한 게 아니라는 비판도 있다.
“내 말이 그 말이다. 위안부 문제를 매듭지으면 자기네들(정대협) 일자리가 끊어질 거 아니냐. 사실 1965년 한·일 협정 때 정부가 합의를 잘못하고, 처음부터 위안부 문제는 경시한 책임이 있다. 그래놓고 시민단체에 (할 일을) 떠넘겨서 시민단체의 힘만 엉뚱하게 커졌다. 일본에 제대로 사과도 못 받고, 시민단체에 배반당한 기분이다.”
 
유족 대부분이 생활이 어렵다고 들었다.
“올바른 역사관을 가진 학자든 인권변호사든 좋은 사람들이 회고록 등 올바른 기록을 남기고, 제대로 평가받는 것으로 매듭지으면 좋겠다. 산증인이 아직 많다. 정대협은 안 된다. 자기들 유리한 것만 낼 것 아니냐. 그렇게 해서 공청회든 거쳐 국민적 공감대를 얻게 된다면 할머니와 유족들에게 정부 차원에서 적절한 지원과 예우를 해주면 좋겠다.”
 
이 할머니는 미래 세대를 위해 자신이 툭 털어야 한다고도 했다.
“이 할머니 말씀이 다 맞다. 제대로 사죄받지 못한 것은 분하지만 어차피 일본과는 이웃 간이고, 언젠가는 같이 가야 한다. 젊은이들에게 훗날 짐을 지우지 말아야 한다.”  
 
유지혜 국제외교안보에디터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