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WHO 집행 이사국 확정...WHO 가입 후 7번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세계보건기구(WHO) 세계보건총회(WHA) 초청 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세계보건기구(WHO) 세계보건총회(WHA) 초청 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이 세계보건기구(WHO) 집행 이사국으로 확정됐다.  
WHO의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세계보건총회(WHA)는 19일 오후(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제73차 회의를 열고 한국, 영국, 러시아, 인도 등 10개국을 2020~2023년 집행 이사국으로 선출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WHO 집행 이사로 지명됐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WHO 집행이사로

WHO의 집행 이사국은 모두 34개국으로, 이 가운데 10개 국가가 올해 임기가 만료돼 이날 후임 국가를 확정했다. 우리나라의 집행 이사국 진출은 1949년 WHO 가입 이후 일곱번째다. 
집행 이사국은 WHO의 예산 및 결산, 주요 사업 전략 및 운영 방안을 수집하고 검토하는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세계적 확산 상황에서 국제사회 방역 성공 모범사례로 꼽힌 K-방역이 세계로 확산되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10일 취임 3주년 연설에서 “이미 우리는 방역에서 세계를 선도하는 나라가 됐다”고 'K-방역'의 세계 표준화를 강조한 바 있다.
 
하지만 미·중이 코로나19 사태 관련 WHO를 두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어 한국의 집행 이사국 수행이 녹록치 않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무역전쟁에 이어 코로나19 관련 국제협력을 두고 한국이 미·중 사이에서 줄타기를 해야하는 상황이 생길 수 있어서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 연합뉴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 연합뉴스

 
집행 이사로 지명된 김 차관은 오는 22일 화상회의로 진행되는 제147차 WHO 집행 이사회에 한국을 대표해 참석할 예정이다. 
김 차관은 "코로나19가 초래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우리나라의 경험을 국제사회와 적극적으로 공유하고,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방역·보건 분야의 국제적 리더십을 확보하는 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