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용진 “당 윤미향에 온정주의…지도부, 책임 있는 태도 보여야”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19일 각종 의혹이 불거진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 출신 윤미향 당선인 논란에 대해 “자꾸 해명이 뒤바뀌거나 감당할 수 없는 수준까지 나오게 되면 민주당 지도부가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주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초기에는 (당 안에서) 온정적인 태도들이 있었지만 지금은 쏟아져나오는 여러 의혹들의 크기와 방향이 지금 쉽게 문제를 다룰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윤 당선인과 정의연이 해온 일은 훌륭한 일이지만 회계 투명성과 관련된 문제는 삼성도 한유총(한국유치원총연합회)도 정의연도 마찬가지”라며 “우리 국민들의 눈높이와 상식선에서 맞아야 한다. 그렇지 않고 여기는 내 편에 가까우니까 괜찮다는 태도를 보이면 국민들이 정치를 신뢰하지 못하고 민주당을 신뢰하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도 무슨 일이 있었는지 전혀 모르고 민주당도 자체 조사를 아무리 해도 상황에 다가갈 수 없다. 그냥 보도되고 있는 혹은 제기되고 있는 의혹들만 봐야 하기 때문에 당사자들이 이 부분에 대해서 분명하게 해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당 차원의 해결이 가능하냐는 질문에는 “재판이나 법적인 논리의 문제와 정치적 영역에서 국민적 상식을 받아들이는 문제는 다른 문제”라며 “저희가 이미 당선인 중에 한 분을 당에서 제명 조치토록 한 바가 있고 그분은 그냥 국회의원직을 유지하고는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치적으로 그분에게는 일종의 사망 신고가 내려진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양정숙 당선인 사례를 언급했다.
 
이어 “제가 말씀드린 민주당의 책임 있는 태도라는 것은 아직 아무것도 정해진 것이 없고 지도부가 결정할 문제이지만 국민의 상식과 눈높이에서 바라볼 수밖에 없다”며 “법적인 영역과 정치적인 영역은 다르기 때문”이라고 했다.
 
당 차원에서 진상 조사가 필요하냐는 질문에 “확인 과정이 있어야 한다”며 “억울한 의혹 제기도 없지 않아 있을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