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강남서 또 수입차 파손…"마세라티 앞유리 심하게 깨져"

서울강남경찰서. 연합뉴스TV 캡처

서울강남경찰서. 연합뉴스TV 캡처

서울 강남 주택가에서 고가의 수입차가 파손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9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전 7시쯤 강남구 논현동의 한 다세대주택 주차장에 세워져 있던 마세라티 차량이 심하게 파손됐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이 차량은 단단한 물체로 수차례 내리친 듯 앞유리가 심하게 깨진 채 발견됐다. 피해 차종은 1억여원 상당의 마세라티 '기블리' 모델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진술과 주변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토대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 중"이라며 "용의자 신상이 특정되면 입건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23일에는 강남역 인근의 한 거리에서는 술에 취한 채 1억원 상당의 포르쉐 차량을 훼손하고 승용차 주인을 폭행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히기도 했다. 
 
또 같은 달 19일 경기 수원시 팔달구 번화가 골목에서 2억원 상당의 벤틀리 차량 문짝을 발로 걷어차고 운전자를 폭행한 20대 대학생이 입건돼 논란이 됐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