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권자 절반은 투표일 3주전 지지후보 결정…선관위 조사

4·15 총선에서 유권자 절반은 투표일 3주 전부터 지지할 후보를 결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일인 4월 15일 오전 대구 수성구 지산2동 행정복지센터에 마련된 제1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투표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일인 4월 15일 오전 대구 수성구 지산2동 행정복지센터에 마련된 제1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투표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19일 공개한 ‘제3차 유권자 의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번 21대 총선에서 투표한 유권자를 대상으로 지지후보를 결정한 시점을 묻는 질문에 ‘투표일 3주 이상 전’(41.8%)을 꼽은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이어 ‘투표일 1주 전’이 19.3%, ‘투표일 2주 전’이 13.6%로 뒤를 이었다. ‘투표일 1~3일 전’, ‘투표일 3주 전’은 각각 10.4%, 10.3%로 조사됐다. 투표 당일 지지후보를 결정한 유권자는 4.5%였다. 3주 이상 전을 꼽은 응답자와 3주 전을 꼽은 응답자를 더하면 유권자의 절반 이상(52.1%)이 투표일 3주 전부터 지지후보를 결정한 셈이다. 이는 ‘투표일 1주 전’에 지지후보를 결정한 비율이 25.4%로 가장 높았던 2016년 20대 총선과는 대비되는 결과다.
 
이에 따라 이번 총선이 20대 총선과 비교해 판세가 더 일찍 갈린 선거였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는 지난 총선 때보다 양극화된 선거지형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유권자가 지지후보를 결정하는 데 가장 많이 고려하는 사항은 ‘소속 정당’(41.9%)으로 나타났다. ‘인물·능력’(24.6%), ‘정책·공약’(20.7%)을 각각 기준으로 삼는 유권자의 두배 수준이었다. ‘주위의 평가’(7.0%), ‘정치 경력’(3.4%), ‘출신 지역’(1.3%), ‘개인적 연고’(0.8%) 등은 유권자의 선택에 상대적으로 영향을 미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비례대표 선거에서 지지정당을 결정할 때도 정당이 가장 큰 요인이었다. 비례 정당 선택에서 지지한 지역구 후보자와 같은 정당을 선택했다는 유권자는 39.1%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정책·공약’(32.0%)과 ‘비례대표 후보자의 인물·능력’(14.1%)이 그 다음 순위였다.
 
이같은 조사 결과에 대해 김성수 한양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선거 과정에서 나타난 많은 일에도 이미 마음의 결정을 끝냈다는 것은 유권자들이 상당한 기간 동안 지지정당에 동질화를 마친 것”이라며 “중도층이라는 것이 더 이상 우리 사회에 많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양극화를 의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재묵 한국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도 “코로나19도 큰 이슈였지만 정권 심판론과 야당 심판론이 부딪힌 선거였다”며 “준거 기준이 정당으로 귀결될 수밖에 없는 선거 양상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제21대 총선 사전투표는 지난 4월 10일부터 11일까지 이틀 간 실시됐다. [연합뉴스]

제21대 총선 사전투표는 지난 4월 10일부터 11일까지 이틀 간 실시됐다. [연합뉴스]

 
이번 총선에서 사전투표가 투표 참여에 도움이 됐다고 평가한 응답자는 전체의 90%가 넘었다. 유권자의 93.3%는 ‘사전투표가 도움됐다’고 응답했다. 이는 지난 20대 총선 때(87.1%)보다 6.2%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현행 사전투표제도에 대한 평가에서도 ‘현재의 제도를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64.0%로 가장 높았다. ‘사전투표소를 확대 설치해야 한다’는 의견은 17.7%에 달했다.
 
이번 조사는 중앙선관위가 한국갤럽에 의뢰해 전국의 만 18세 이상 유권자 1500명을 대상으로 지난 4월 16일부터 5월 6일까지 태블릿PC를 활용한 1대1 개별면접조사(TAPI)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이다.
 
김홍범 기자 kim.hongbu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