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등교하는 학생들, 의심 증상 있으면 무료 코로나19 검사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 개학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1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삼일공업고등학교에서 교직원들이 자체 방역을 하고 있다. 뉴스1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 개학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1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삼일공업고등학교에서 교직원들이 자체 방역을 하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고3이 20일부터 등교하는 가운데, 서울시교육청이 발열 등 의심증상 학생에 대해 무료검사를 하기로 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감염 우려가 큰 학생‧학부모를 안심시키자는 취지다.
 
19일 서울시교육청은 고3 등교 수업을 하루 앞두고 코로나19 예방 대응 관리 시스템을 가동한다고 밝혔다. 학생들이 등교 전 가정에서 건강상태를 진단하고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있으면 등교하는 대신 보건소의 선별진료소에서 무료검사를 받을 수 있다.
 
정부의 학교방역 가이드라인에 따라 모든 학생은 등교 일주일 전부터 매일 자가진단 시스템에 접속해 건강상태 체크한 후 온라인으로 제출해야 한다. 
 
의심증상은 37.5도 이상 발열 외에 기침, 인후통, 호흡곤란, 설사, 메스꺼움, 미각‧후각 마비 증상 등이 있다. 이 중 하나라도 해당하면 ‘등교 중지’ 문자 알람이 온다. 이때 ‘등교 중지’ 판정을 받은 학생이 결과지나 화면을 캡처해 선별진료소로 가면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지난 12일 오후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호흡기안심진료소에서 의경들이 예방 차원에서 진단검사를 받고 있다. 서울지역 고3은 자가진단 시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있으면 선별진료소에서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연합뉴스

지난 12일 오후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호흡기안심진료소에서 의경들이 예방 차원에서 진단검사를 받고 있다. 서울지역 고3은 자가진단 시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있으면 선별진료소에서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연합뉴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감염에 대한 학생‧학부모의 우려가 큰 만큼 약간의 의심 증상이 있는 학생도 검사를 받을 수 있게 해 불안감을 줄이려고 한다”며 “가장 먼저 등교하는 고3부터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외에도 모든 학교는 학생 등교 시 열화상 카메라와 체온계로 발열 체크와 건강상태를 확인한다. 의심 증상이 있는 학생은 일시 보호 관찰실에서 별도로 관리받는다. 이때 학부모에게 연락해 검진을 받게 하거나 ‘119 구급대 긴급이송시스템’을 활용해 선별진료소까지 즉시 이송할 수 있다.
 
전민희 기자 Jeno.mi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