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눔의집'도 내부고발 "후원금 25억중 할머니들엔 6400만원"

19일 후원금 집행 문제에 대한 내부 고발이 나온 경기도 광주시 나눔의 집에 돌아가신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흉상이 세워져 있다. 연합뉴스

19일 후원금 집행 문제에 대한 내부 고발이 나온 경기도 광주시 나눔의 집에 돌아가신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흉상이 세워져 있다.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대표를 지낸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후원금 유용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경기도 광주시에 있는 ‘나눔의 집’에서도 후원금 관련 내부 고발이 나왔다. 나눔의 집이 수십억대 후원금을 할머니들에게 사용하지 않고, 부동산과 현금자산으로 보유하고 향후 노인요양사업에 사용할 것이라는 주장이 주요 내용이다. 나눔의 집을 운영하는 사회복지법인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 집’은 정의연과 함께 대표적인 위안부 피해자 지원 단체로 꼽힌다.    
 

내부고발자들 "치료비, 물품 구입비 모두 할머니들 개인 부담" 

[사진 나눔의 집 홈페이지 캡처]

[사진 나눔의 집 홈페이지 캡처]

김대월 학예실장 등 나눔의 집 직원 7명은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나눔의 집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보금자리임을 내세우며 할머니들을 안전하고 전문적으로 돌보는 전문요양시설이라고 광고했지만, 실상은 시 지원금으로 운영되는 무료 양로시설일뿐 그 이상의 치료나 복지는 제공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나눔의 집 운영은 법인이 채용한 운영진 두 명에 의해 20여년 간 독점적으로 이뤄졌다”며 “운영진은 할머니들의 병원 치료비, 물품 구매 등을 할머니 개인 이름으로 지출하게 했다”라고도 했다. 또 “법인은 할머니들을 내세워 막대한 후원금을 모집하고 있다. 후원금으로 60억원이 넘는 부동산과 70억원이 넘는 현금자산을 보유하고 있다”며 “이 문제가 그대로 방치된다면 국민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해 써달라고 기부한 돈은 대한불교조계종의 노인 요양사업에 쓰이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직원들은 이 문제가 공론화해 위안부 피해자 운동의 역사가 폄훼되거나 국민이 위안부 피해자 운동으로부터 눈 돌리게 되기를 원하지 않는다”면서도 “그렇다고 해서 지금까지 위안부 피해자 운동에 관한 국민의 지지와 이렇게 왜곡되는 것은 그냥 바라만 볼 수는 없었다”는 내부 고발 사유를 밝혔다.  
 

경기도 "특별점검 결과 아직 안 나와" 

앞서 김 학예실장 등은 지난 3월 10일 국민신문고에 ‘나눔의 집에서 후원금을 건물 증축 등 다른 용도로 사용한다’는 내용이 담긴 민원을 올렸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지난 13∼15일 이틀간 나눔의 집 특별지도점검을 했다. 김 실장 등은 국민신문고 민원 등에서 나눔의 집에 지난해 25억원이 넘는 후원금이 들어왔지만, 할머니들을 위해 쓰인 돈은 6400만원에 불과하다는 문제를 제기했다고 한다. 경기도 관계자는 “특별지도점검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며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 실장 등 내부 고발에서 법인 채용 운영진 가운데 한 명으로 지목된 안신권 나눔의 집 소장은 이날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으나 받지 않았다. 나눔의 집 관계자는 “답변드릴 게 없다”며 말을 아꼈다.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 집 이사회는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이날 입장문을 내고 "현재 제기된 의혹에 대해 철저하고 객관적인 진상조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바로잡고 나눔의 집 운영에 있어서 성찰과 혁신의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후원금이 할머니들을 위해 사용되지 않았다는 일부 언론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 본 법인은 매년 시설 운영비로 1억여원을 전입해왔다"며 "현재 인권센터 설립 외의 요양원 건립 등 계획은 확정된 게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찰은 나눔의 집 후원금 횡령 혐의와 관련한 수사도 이어가고 있다. 이번 수사는 지난 2월 말~3월 초 나눔의 집 한 직원이 1000여만원의 후원금을 가로챘다는 고발장이 접수된 데 따른 것이라고 한다. 경찰은 지난 13일 후원금 횡령 혐의 등을 받는 나눔의 집 관계자 A씨를 입건해 조사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 자세한 건 밝힐 수 없다”고 밝혔다.
 
1992년 설립된 나눔의 집에는 현재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6명이 지내고 있다. 이 할머니들의 평균 연령은 95세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