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총리 “재난지원금 속도 중요, 마지막 한 사람까지 100% 지급”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오후 긴급재난지원금 관련 현장 방문으로 세종시 한솔동 주민센터를 찾아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오후 긴급재난지원금 관련 현장 방문으로 세종시 한솔동 주민센터를 찾아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9일 직접 긴급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현장을 찾아 지원금의 신속한 지급을 강조했다.
 
긴급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개시 이틀째인 이날 정 총리는 세종시 한솔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 지원금 신청·지급 현황을 보고받고 “긴급재난지원금은 속도가 중요한 만큼 가능한 빠른시간 내 필요한 모든 분들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취약계층에는 현금으로 지원금을 지급중인 것에 대해 “지금 99.7% 정도 지급됐다고 하는데 마지막 한 분까지 찾아 대상자 100%에 지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 총리는 “특히 고령이나 장애인 등 신청에 어려움을 겪는 분들의 경우 ‘찾아가는 신청’ 등을 통해 살펴봐 달라”며 “재량권을 갖고 국민들이 재난지원금과 관련해선 어려움이 많지 않게 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정 총리는 재난지원금 신청을 받는 곳으로 이동해 접수 업무 중인 일선 공무원들을 격려하고, 주민들이 신청에 애로를 겪지는 않는지를 살펴봤다.
 
이날 한 주민이 지원금을 신청하며 “(지원금으로) 막걸리를 마시겠다”고 하자 정 총리는 “시민들은 돈을 써서 좋고 소상공인들은 물건을 팔아서 좋고, 누이 좋고 매부 좋으니 (지원금을) 안 쓰시면 안 된다. 쓰셔야 한다”고 웃으며 말하기도 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