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이후 '뒷쿵·고액일당' 보험사기 급증…소비자 경보 발령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연합뉴스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연합뉴스

"ㄷㅋ 구합니다"
 
최근 온라인에 퍼지고 있는 익명 보험사기 모집공고다. 'ㄷㅋ'은 자가용으로 뒤에서 부딪힌다는 뜻의 '뒷쿵'을 자음만 따서 쓴 은어다. ㄷㅋ을 통해 모인 사람들은 사전에 약속한대로 고의 접촉사고를 낸 뒤 보험금을 청구해 약정한 대금을 수취한다. 명백한 보험사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에 따라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이 늘면서 이들을 상대로 한 보험사기 모집 공고가 최근 급증했다. 이에 19일 금융감독원이 소비자경보 주의를 발령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최근 인터넷 카페·페이스북·트위터 등 온라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 '일자리·급전 필요한 분', '고액 일당 지급' 등 광고를 가장한 자동차 보험사기 공모자 모집 글이 대거 올라오고 있다. '보험 꿀팁'이라는 명목으로 보험금 수령이 쉬운 특정 치료 또는 진단을 받도록 유도하거나 실손보험으로 성형수술을 받는 방법을 공유하는 등 보험사기를 조장하는 게시글도 부쩍 늘었다.
 
우회전 하는 차량을 발견하고 고의로 부딪친 뒤 피해상황을 확인하는 보험사기범 사진. 서울 성동경찰서

우회전 하는 차량을 발견하고 고의로 부딪친 뒤 피해상황을 확인하는 보험사기범 사진. 서울 성동경찰서

금감원은 급전이나 고액 일당을 미끼로 한 이런 사기 공모 시도에 사회경험이 적고 범죄인식이 낮은 사회 초년생 또는 코로나19 사태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이 스스로 인지하지도 못하는 사이에 연루될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 또 "남들도 다 하는데"라는 안일한 생각이 온라인서비스와 만나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한 이런 사기 공모가 쉽고 빠르게 확산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다.
 
금감원이 공개한 온라인 보험사기 모집 등 사례는 '급전 필요한 사람 연락주세요' 또는 '하루 일당 25만원+' 등 고액 알바 등을 가장한 게시글이다. 보험사기 일당은 이런 글을 보고 연락한 사람들에게 고의 교통사고를 통해 돈을 쉽게 벌 수 있다고 현혹한다. 'ㄷㅋ'과 같은 은어를 사용해가며 조직적으로 고의 접촉사고를 기획하려는 시도도 눈에 띄게 늘었다.
 
'○○ 진단을 받으면 코 성형수술 가능', '○○○ 수술로 위장해 시력교정수술 가능' 등 사고나 치료를 내용을 왜곡 또는 조작해 보험금을 청구하는 방법을 공유한 인터넷 영상도 극성이다. '교통사고 합의금 많이 받는 법' 등 온라인 영상에서 알려준대로 행동해 의사로부터 허위 진단서를 발급받아 보험금을 청구한 사례도 있다.
교통사고 합의금 많이 받는 방법을 검색했을 때 나오는 유튜브 영상. 기사 내용과 무관함.

교통사고 합의금 많이 받는 방법을 검색했을 때 나오는 유튜브 영상. 기사 내용과 무관함.

 
소액이라도 보험회사에 사실과 다르게 사고내용을 알려 보험금을 청구하는 행위는 명백한 보험사기다. 보험사기로 적발될 경우 보험사기방지 특별법에 의거 10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 벌금을 부과받는다. 금감원은 고액일당을 보장하며 고의사고 유발 등 불법적인 행위를 요구하는 경우 보험사기를 의심하고 거절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살림살이가 어려워진 사람들이 늘자 인터넷에 보험사기를 통해 쉽게 돈을 벌 수 있다고 유혹하는 게시글이 급증해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며 "금감원은 지금도 관련 제보를 많이 받고 있으며, 보험사기를 조장하거나 유인하는 게시글에 대해 기획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