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기아차 3분기 회복, 자동차 업체 중 가장 빠를 듯”

준중형 해치백 벨로스터의 고성능 버전 벨로스터 N. 사진 현대자동차

준중형 해치백 벨로스터의 고성능 버전 벨로스터 N. 사진 현대자동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글로벌 완성차 업체의 2분기 실적이 최악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3분기에는 세계 자동차 시장이 살아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일단 긍정적인 시그널이 하나 둘 씩 나오고 있다. 지난 18일 백신 개발 가능성이 대두되며 미국과 유럽 증시가 크게 올랐다. 3분기엔 일상생활 복귀 및 자동차 수요회복 가능성이 높아진 것으로 읽히며 자동차 주식도 폭등했다.  
 
18일 뉴욕증시에서 GM은 전날 대비 9.58%, 포드도 8.15% 올랐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에서 폴크스바겐도 8.28% 상승했다. 국가 간 이동금지와 사회적 거리두기로 항공∙여행∙자동차 산업 등의 낙폭이 컸던 만큼, 3분기 경기가 살아나면 회복 효과도 다른 산업을 능가할 것이란 기대감 때문이다.
주요 국가별 자동차 수요 증감률. 자료: 삼성증권

주요 국가별 자동차 수요 증감률. 자료: 삼성증권

특히 글로벌 완성차 업체 중에서도 현대∙기아차의 회복세는 가장 빠른 축에 속할 것으로 예상된다. 임은영 삼성증권 연구원은 19일 보고서에서 “현대∙기아차는 신차 사이클 중간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3분기 ‘V자 회복’ 가시성이 높아진 상황에서 공장 가동률 등의 회복이 가장 빠를 업체”라고 분석했다.
 
현대∙기아차는 올초 해외시장에서 신차 출시가 이뤄지는 시점에 코로나19 확산이 시작됐다. 따라서 이미 신차가 줄줄이 나와 있기 때문에 3분기에 수요회복이 이뤄지면 빠른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는 얘기다. 내수 시장 강세로 현대∙기아차의 공장 가동률은 글로벌 업체 중 가장 앞서 있기도 하다.
 
또 지난달 주요 국가별 자동차 수요 증감률(전년 대비)을 보면 공장 가동중단, 격리 조치 등으로 인도의 경우 무려 100% 감소해 사실상 판매 대수가 0대를 기록했다. 역시 신흥시장인 러시아도 72% 감소, 브라질도 77%나 줄었다. 
 
그런데 현대차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 가운데 중국을 제외한 신흥시장 판매 비중이 34.5%로 가장 높다. 임 연구원은 “감소 폭이 큰 시장이 백신 개발 등으로 사태가 호전되면 회복하는 속도가 가파를텐데 현대차의 경우 해당 시장 비중이 높다는 건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인도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소형SUV 셀토스. 사진 기아자동차

인도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소형SUV 셀토스. 사진 기아자동차

기아차도 지난해 7월부터 인도 현지공장에서 셀토스를, 올해 2월부터 카니발을 생산하면서 단숨에 인도 내 자동차 브랜드 3위에 오를 정도로 성장세가 가팔랐다. 1위는 마루티스즈키, 2위는 현대차다. 기아차는 지난해 4만5226대, 올해 3월까지 3만9677대 등 인도 시장에서 지금까지 총 8만4903대를 팔았다. 따라서 인구 13억의 인도 시장이 정상화하면 기아차의 회복세가 남다를 전망이다.
 
19일 현대차 주가는 전날 대비 7.83% 오른 9만9100원, 기아차는 8.01% 오른 3만1700원에 장을 마쳤다. 부품 관계사인 현대위아와 물류 관계사인 현대글로비스도 각각 14.60%와 11.17% 급등했다.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