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서발전, 중소기업과 가스터빈 기자재 국산화에 힘모은다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오른 쪽에서 4번째)과 가스터빈 국산화 협약 중소기업 대표들이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오른 쪽에서 4번째)과 가스터빈 국산화 협약 중소기업 대표들이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주)(사장 박일준)는 19일(화) 본사(울산 중구 소재)에서 발전분야 가스터빈의 핵심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중소기업 6곳*과 「F급 가스터빈 기자재 국산화 얼라이언스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 중소기업은 성일터빈㈜, 진영TBX㈜, 천지산업㈜, 터보파워텍㈜, 한국로스트왁스㈜, 한울항공기계㈜이다.
 
이날 협약은 전 세계 가스터빈의 50%에 달하는 F급(화염온도 1,300℃) 가스터빈 기자재의 실증*을 통해 국내 중소기업의 사업화 및 판로개척을 지원하고 상생협력형 가스터빈 공급망(Supply Chain)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국산화 얼라이언스는 그간 동서발전과 D급(화염온도 1,100℃) 가스터빈 분야에서 연구개발 및 실증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기업을 대상으로 체결되었으며, 압축기, 연소기, 터빈 3개 분야에서 핵심기술을 개발․보유하고 있는 6개사가 참여했다.
 
협약 주요내용은 F급 가스터빈 국산화를 위한 연구개발 및 실증 시행, 연구개발 및 실증이 완료된 가스터빈 기자재의 사업화 추진, 가스터빈 분야 소재․부품․장비 국산화를 위한 기술교류, 가스터빈 기자재 실증 및 사업화를 위한 정부정책 반영 공동 추진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한국동서발전은 약 10년에 걸쳐 13개 기업과 협력하여 일산복합화력 D급 가스터빈의 핵심정비부품 33개 품목을 국산화하는데 성공하였다”며 “동서발전은 이번 협약을 기반으로 향후 6년간 F급 가스터빈 핵심부품 국산화 개발에 약 30억원을 투자하여, 연간 약 150억원 규모의 국내외 매출 증대와 23명의 가스터빈 핵심 부품 분야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동서발전은 지난해 구축한 발전부품 국산화 로드맵에 따라 국산화 전담부서를 운영하고 발전부품 실증 테스트베드(Test-Bed) 지침을 제정하였으며, 올해 4월에는 국산화 연구개발 아이디어를 공모하는 등 상생협력을 통한 국산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