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소 알고지낸 불법오락실 업주에 단속 정보 흘린 현직 경찰관 구속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중앙포토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중앙포토

 
현지 경찰관이 평소 알고 지내던 불법오락실 업주에게 경찰의 단속 정보를 알려주다 적발돼 구속됐다.
 
19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감찰조사계는 공무상비밀누설 등 혐의로 부천원미경찰서 소속 A(54) 경위를 최근 구속했다고 밝혔다.
 
A 경위는 지난 2018년 8월 부천 지역에서 불법오락실을 운영하던 B씨에게 전화해 당시 경찰의 불법오락실 단속 정보를 알려준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수년 전 퇴직한 전직 경찰로 A 경위와 평소 알고 지낸 사이였다.
 
경찰은 올해 2월 B씨를 불법오락실을 운영한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던 중 B씨가 A 경위와 자주 통화한 사실과 일부 통화내용이 녹음된 파일을 확인하고 A 경위에 대한 수사를 벌여왔다.
 
A 경위는 현재 직위 해제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A 경위가 경찰의 단속 정보를 흘린 대가로 얻은 이익이 무엇인지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며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