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튜브 인플루언서 애드테크 플랫폼 유커넥, 가입 유튜버 2,000명

유튜브 인플루언서 애드테크 플랫폼 ‘유커넥’을 운영하는 ‘㈜그럼에도(대표 김대익)’가 누적 가입 유튜버 2,000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 가입 광고주 2,600여명, 누적 마케팅 캠페인 2,090건 돌파

이는 전년 대비 120%가 증가한 것으로 가입 유튜버의 전체 구독자수는 약 1억 2,400만명이며, 가입 광고주 역시 2,600여명으로 전년 대비 162% 증가했다.
 
또한, 누적 진행 마케팅 캠페인수는 2,090건을 돌파하며 전년 대비 110% 증가했으며, 이 중 56%가 ‘셀프 서비스’라고 밝혔다. ‘셀프 서비스’는 유커넥의 애드테크 기반 자동화 프로세스로, 광고주와 유튜브 크리에이터가 플랫폼을 통해 직접 매칭되는 방식이다. 광고 대행 인력이 운영하는 ‘프리미엄 서비스’는 43%를 기록했다. ‘셀프 서비스’ 비중 역시 전년도 30% 대비 빠르게 증가했다.
 
지난 4월 인크로스에 따르면, 유튜브는 3월 앱의 순방문자수가 2,887만명으로 2위 네이버 밴드 1,585만명, 3위 인스타그램 1,105만명과 큰 차이를 보이며 국내 동영상 플랫폼 1위를 확고히 하고 있다. 최근 동영상 소비가 급증하며 마케팅의 중심이 디지털 동영상 매체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다는 평이다.
 
유커넥은 2017년 국내 첫 런칭 이래, 국내외 인플루언서 연계 마케팅, 인플루언서 공동구매 커머스, 브랜드 유튜브 채널 운영 등 유튜브 비즈니스 관련 전반을 다루고 있다. 지난 4월 셀럽의 수익 일부를 기부하는 셀럽과 팬 간의 개인 영상 메시지 서비스 ‘셀레터’를 출시한 바 있으며, 글로벌 TOP MCN인 BBTV의 공식 파트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