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초고속 자동초점 기능 강화한 5000만 화소 이미지 센서 출시

삼성전자가 19일 DSLR 수준의 초고속 자동초점 기능을 지원하는 1.2μm (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m) 기반의 5천만화소 모바일 이미지센서 신제품 '아이소셀 GN1'을 출시했다. [사진 삼성전자 반도체부문]

삼성전자가 19일 DSLR 수준의 초고속 자동초점 기능을 지원하는 1.2μm (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m) 기반의 5천만화소 모바일 이미지센서 신제품 '아이소셀 GN1'을 출시했다. [사진 삼성전자 반도체부문]

삼성전자가 초고속 자동초점 기능을 지원하는 모바일용 5000만 화소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GN1’(사진)을 19일 출시했다. 1.2μm(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m) 크기의 단위 화소(픽셀)마다 두 개의 포토다이오드를 배치한 ‘듀얼 픽셀’ 기술을 적용, 자동초점 기능을 향상시킨 게 특징이다. 픽셀마다 배치된 포토다이오드는 받아들인 빛을 전기 신호로 바꿔주는 역할을 하는 이미지센서 내 주요 요소다.
 

"초고속 AF 가능하다"…고해상도 센서 약점 보완

삼성 반도체부문(DS부문)이 이날 내놓은 아이소셀 GN1은 고해상도 이미지센서의 성능 문제를 보완한 성격을 띤다. 삼성전자 반도체부문에 따르면 업계 최고 수준의 초고속 오토포커스(AF)가 가능하다.
 
갤럭시S20에 들어간 1억800만 화소 이미지 센서는 픽셀크기가 1μm 미만으로 작았지만, 자동초점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저조도 환경에서 빛을 충분히 흡수하지 못한다는 논란이 일었다. 아이소셀 GN1은 단위 픽셀 크기가 1.2μm로 1억800만 화소 센서(0.8μm) 대비 크다. 단위 픽셀의 크기를 1μm 이상으로 키운 덕분에 모든 픽셀에 포토다이오드를 두 개씩 배치하는 듀얼 픽셀 기술이 가능해졌다. 
 
픽셀 4개를 마치 한개처럼 활용하게 만드는 삼성의 테트라셀 기술(가운데)과 픽셀 9개를 한개처럼 활용하는 노나셀 기술(오른쪽). 둘 다 저조도 환경에서 사진 품질 저하를 극복하기 위한 기술이다. [사진 삼성전자]

픽셀 4개를 마치 한개처럼 활용하게 만드는 삼성의 테트라셀 기술(가운데)과 픽셀 9개를 한개처럼 활용하는 노나셀 기술(오른쪽). 둘 다 저조도 환경에서 사진 품질 저하를 극복하기 위한 기술이다. [사진 삼성전자]

5000만 화소를 갖춘 아이소셀 GN1은 센서 크기는 1/1.31인치(대각선 길이 기준)로 S20에 탑재된 1억800만 화소 센서(1/1.33인치)보다도 더 크다. 센서 크기가 클수록 픽셀 한개 한개가 빛을 더 많이 받아들일 수 있기 때문에 저조도 환경에서 사진 품질이 떨어지는 문제도 상당 부분 개선할 수 있게 됐다. 이뿐 아니라 아이소셀 GN1에는 픽셀 4개를 한 개로 결합하는 기술('테트라셀')이 들어가 저조도 환경에서도 밝고 선명한 이미지 촬영이 가능하다는 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중국 스마트폰 업체 '러브콜' 

이번 달부터 양산에 들어간 아이소셀 GN1은 오포·비보 등 중국 스마트폰 업체가 먼저 사용할 예정이다. 박용인 삼성전자 시스템LSI 사업부 센서사업팀 부사장은 "'아이소셀 GN1'은 강화된 자동초점 기능으로 어떤 환경에서도 밝고 선명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며 "지속적인 픽셀 기술 혁신으로 시장이 요구하는 차세대 고성능ㆍ다기능 이미지센서 개발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