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4대 제조업에 최대 3000만원 지원…일자리 지키기 나선다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 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 서울시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울 4대 제조업(의류봉제·수제화·인쇄·기계금속)'에 긴급수혈자금을 지원해 일자리 지키기에 나선다.
 
서울시는 50인 미만의 4대 도시제조업 사업체당 최대 3000만원을 지원하며, 지원을 받은 사업체는 최소 3개월간 종사자 고용을 유지해야 한다고 1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통해 확보한 총 200억원이 긴급 수혈자금으로 투입된다. 약 1500여개의 사업체가 지원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도시제조업 긴급 수혈자금은 신규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시제품 기획·제작, 마케팅 등의 사업비 목적으로만 사용해야 한다. 인건비, 임대료, 운영비 등으로는 사용할 수 없다.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과 중복 수혜는 없다.
 
지원 규모는 의류봉제, 수제화, 기계금속 등 4대 제조업 중 업종별 차지하는 비율에 따라 결정된다. 긴급사업비 지원신청과 지급은 ▶의류·봉제와 수제화 ▶인쇄 ▶기계·금속 분야별로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서울시의 이번 '도시제조업 긴급 수혈자금'은 앞서 ▶전국 최초 '재난긴급생활비' 지원 ▶민생혁신금융 열흘의 약속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매칭 ▶전국 최초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 ▶50인 미만 사업체까지 '서울형 고용유지지원금' 확대지원에 이은 6번째 민생경제 살리기 조치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도심 제조업 기반이 무너지면 지역경제가 무너지고 서울의 지속가능한 경제생태계가 흔들린다"며 "긴급수혈자금을 통해 운영 자체가 어려워진 제조업체들이 사업을 유지하고 종사자의 고용을 유지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