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안심병원 용인 강남병원도 뚫렸다…20대 방사선사 확진

19일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아 병원 일부 시설이 폐쇄됐다. 뉴스1

19일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아 병원 일부 시설이 폐쇄됐다. 뉴스1

 삼성서울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돼 일부 수술실이 폐쇄된 가운데 경기도 용인 강남병원에서는 방사선사로 근무하는 20대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강남병원은 국민 안심병원이다.
  
용인시는 기흥구 강남병원에서 방사선사로 일하는 A씨(26)가 코로나19확진판정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용인 73번 환자다. A씨는 전날(18일) 정오쯤 발열·기침 등 의심증상을 보였다. 이후 강남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체채취를 했고, 이날 오후 11시30분 양성으로 확인됐다. 감염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용인시는 방역소독을 마친 뒤 병원을 폐쇄 조치했다. 이어 171명 입원환자와 31명의 병원 야간 근무자의 이동을 금지시켰다. 또 400여명 병원 직원은 재택근무하도록 했다.   
 
용인시는 A씨의 동선을 조사 중이다. 접촉자를 찾기 위해서다. 강남병원은 일반 외래환자와 호흡기 질환 환자를 구분해 진료하는 국민 안심병원이다. 하지만 확진자가 병원 직원이다 보니 병원 내 다른 의료진과 환자를 감염시켰을 가능성이 있다는 게 용인시 판단이다. 용인시 관계자는 “최대한 빨리 확진자의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해 진단검사를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용인=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