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계 결국 장난짓" 화난 친문 당원, 이규민 제명 요구

윤미향(비례대표·초선) 더불어민주당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를 둘러싼 의혹이 이규민(안성·초선) 민주당 당선인에 대한 제명 요구로 번지고 있다. 
 
윤 당선인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정의연의 전신) 대표였던 2013년 당시 안성 위안부 피해자 쉼터 건물을 7억5000만원에 구입할 때 중개 역할을 한 사람이 이 당선인(당시 안성신문 대표)이었고, 이 당선인이 민주당 안에서 이재명계로 분류되고 있어서다.
 
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에게 쉼터로 쓰일 주택의 매입을 주선한 것으로 알려진 이규민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18일 오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 참배를 마친 뒤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뉴스1]

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에게 쉼터로 쓰일 주택의 매입을 주선한 것으로 알려진 이규민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18일 오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 참배를 마친 뒤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뉴스1]

18~19일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이재명 지사와 관련한 글이 여럿 게시됐다. 한 당원은 “이게 다 이재명 제때 제명 안 해서라고!”라고 주장했고, 또 다른 당원은 “유일한 이재명의 남자 이규민. 꼭 가짜들은 문재인 대통령을 그렇게 팔면서 뒤에선 장난질을 그렇게 하시니 걱정이 됩니다”라고 적었다. 이 당원은 2019년 3월 윤 당선인(당시 정의연 이사장)이 경기도 평화정책자문위원으로 위촉됐다는 내용의 기사를 공유하면서 “윤미향도 찢계로 분류”라고 쓰기도 했다. ‘찢계’는 극단적 친문(친문재인) 성향의 당원들이 이 지사와 가까운 정치인이나 지지자들을 속되게 이르는 말이다.
 
이 당선인의 안성 쉼터 중개 사실을 두고는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에 비교하는 글이 올라왔다. 민주당이 지난 2월 김 전 대변인의 서울 흑석동 부동산 관련 논란을 이유로 공천에서 배제한 것을 들면서다. 한 당원은 “이규민은 부동산 가격이 파는 사람 마음이라서 문제없다고 당당하던데 그럼 김의겸은?”이라고 썼고, 또 다른 당원은 “정말 부동산 사기가 강력하게 의심된다. 근데 김의겸한테 부동산 가지고 왕따를 시켰냐”라고 적었다. 한 권리당원은 “정의연 관련 의혹의 당사자 윤미향과 이규민에 대해 철저한 진상 조사 후 신속하게 제명시켜라”라며 “야당을 비판하고 권리당원의 지지를 받기 위해서는 여당 자신이 투명하고 떳떳하게 행동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규민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자신의 블로그에 게재한 문재인 대통령(2016년 1월 당시 민주당 대표)의 영상 축사 화면. [사진 이규민 당선인 블로그 캡처]

이규민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자신의 블로그에 게재한 문재인 대통령(2016년 1월 당시 민주당 대표)의 영상 축사 화면. [사진 이규민 당선인 블로그 캡처]

이 당선인이 이 지사와 인연을 맺은 건 2018년 지방선거에서 안성시장 출마를 앞두고 안성 평화의 소녀상 건립 운동을 벌이면서다. 2018년 3월 소녀상 제막식엔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 지사가 직접 참석해 축사를 했다. 이 당선인은 이 지사의 경기지사 당선 직후 인수위에서 활동하다가, 지난해 경기도 산하 수원 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 사무총장을 지냈다. 
 
다만, 그 이전에는 이 지사와 가까운 행보를 찾아보긴 어려워 계파색이 뚜렷하진 않다. 오히려 2016년 20대 총선 출마를 앞두고 연 북콘서트에서는 당시 민주당 대표였던 문재인 대통령의 영상 축사가 상영되기도 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