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오늘내일 민주당 결단할 것…이미 방향은 잡혔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연합뉴스

박지원 민생당 의원은 19일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윤 당선인이 자꾸 언론에 나와 이 말 저 말 변명하며 말을 바꿔 (스스로) 의혹을 증폭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민주당 내부에서 (윤 당선자에 대한) 옹호성 발언이 없어진 것은 다행이고, 오늘내일 사이 민주당에서 결단이 이뤄질 것이라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낙연 전 총리가 어제 ‘엄중하게 보고 있다’고 말한 것은 이미 방향이 잡혔다는 것”이라고 판단했다.  
 
윤 당선인이 스스로 사퇴해야 하냐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본인이 사퇴하지 않겠다고 하지 않았느냐”며 가능성을 낮게 봤다.
 
박 의원은 정치적 모략이라는 일부 야당의 의견에 “오늘 아침까지 나타난 의혹 보도를 볼 때 그 수준을 넘은 것 같다”고 친일·정치모략 프레임으로 대응할 수 없는 일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처음 의혹을 제기한) 이용수 할머니 자체가 친일이 아니지 않는가”라며 “문제의 발단은 이용수 할머니가 제기를 한 것이기에 사실을 투명하게 밝히는 수밖에 없다”고 했다.
 
박 의원은 “기금 문제가 여러 문제가 파생되고 있는데 저는 윤 당선자가 과연 지금처럼 그렇게 자꾸 틀린 해명을 할 필요성이 있는가 (싶다)”며 “어차피 행안부에서나 국세청에서 자료를 요구하면서 다시 공개를 하라고 했고, 검찰에서 수사를 한다고 하면 사실대로 밝힐 필요가 있다고 본다. 검찰 수사로 밝혀지는 내용을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윤 당선인이나 정의연이 지난 30년간 위안부 역사적 사실을 밝혀내 전 세계에 호소하고 문제 제기한 것은 높이 평가해야 한다”면서도 “현재 오늘 아침까지 나타난 의혹 보도는 그 수준을 넘은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의원들도 처음에는 30년의 노력과 봉사에 대해서 높이 평가를 하고 같은 동료 의원으로서 옹호도 있었지만 지금은 분위기가 바뀌었다”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