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더위 앞두고 아파트 경비실 ‘미니태양광’ 설치 나선 서울시

아파트 경비실에 설치된 미니태양광. [사진 서울시]

아파트 경비실에 설치된 미니태양광. [사진 서울시]

열악한 근무환경이 조금 나아질까. 서울시가 무더위를 앞두고 아파트 경비실에 무상으로 미니태양광을 보급한다. 
 

19.8㎡ 형 벽걸이 에어컨 하루 3시간 가동
오는 20일~다음 달 5일 희망 아파트 모집

 서울시는 올해 경비실 1000곳에 각 2장씩 태양광 모듈 총 2000장 설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서울시는 6.6~19.8㎡ 규모인 공동주택 경비실 지붕에 미니태양광 모듈 2장을 설치하면 벽걸이 에어컨이나 전기스토브는 하루 3시간 이상, 선풍기는 종일 가동이 가능한 전기(월 60kW)를 생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여름철이나 겨울철 외에 생산되는 전기는 아파트 공용전기로 소모된다. 
 
 서울시는 2018년부터 공동주택 경비실의 냉·난방 설비 사용 부담을 줄일 수 있게 미니태양광을 무상으로 보급해왔다. 2018년 548곳, 2019년 970곳의 경비실에 설치했으며, 2022년까지 총 4500곳에 보급하는 것이 목표다. 
 
 제조사는 기존 공급단가보다 싼 가격으로 보급업체에 자재를 공급하고 보급업체는 설치 인력과 기술, 5년간 애프터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파트 주민은 한 푼도 부담하지 않는다. 서울시는 경비실 태양광 설치를 완료한 보급업체에 보조금을 지원한다. 올해 태양광 보급업체 12곳 등이 참가를 확정했다. 
 
 오는 20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자치구 에너지 관련 부서에서 희망 공동주택을 모집한다. 현장 실사를 거쳐 최종 선정된 경비실에 오는 6월 말부터 설치할 계획이다. 
 
 김호성 서울시 녹색에너지과장은 “경비실에 태양광을 설치하기 위해서는 아파트 관리 주체의 동의가 필요한 만큼 아파트 주민, 관리사무소에서 관심을 가져달라"며 “올여름 특히 무더위가 예상되는 가운데 에너지 취약계층을 위한 에너지 나눔에 함께해 준 태양광 업체 관계자들께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