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서울병원이 뚫렸다···수술실 간호사 확진, 수술실 1곳 폐쇄

삼성서울병원. 뉴스1

삼성서울병원. 뉴스1

삼성서울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수술실에서 근무하는 간호사다. 국내 대형병원 가운데 의료진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방역 당국은 수술실 간호사 확진으로 병원 의료진 접촉자 파악에 나섰다.
 

삼성서울병원, 외래진료는 진행

삼성서울병원은 19일 홈페이지를 통해 수술실 간호사 한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삼성서울병원 홈페이지 캡처]

삼성서울병원은 19일 홈페이지를 통해 수술실 간호사 한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삼성서울병원 홈페이지 캡처]

19일 삼성서울병원에 따르면 외과 수술실에서 일하는 간호사 1명이 18일 저녁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반응이 나와 격리병원으로 이송됐다. 삼성서울병원은 이 간호사의 코로나19 감염으로 수술실 3곳 가운데 한 곳을 폐쇄했다. 외래진료는 현행대로 유지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은 "해당 간호사는 지난 주말 근무하지 않았고, 일요일 발열 증상이 나타나 출근하지 않고 검사 후 집에서 대기하다가 국가지정병원으로 후송됐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수술실은 부분 폐쇄됐다"고 덧붙였다.
 
삼성서울병원 수술실 간호사가 코로나19에 감염되자 방역 당국은 이 간호사와 접촉한 교수와 간호사 등을 검사 중이다. 간호사의 가족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삼성서울병원은 "조속한 시일 내에 정상화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