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당, 윤미향 국정조사 추진···"후원금 유용 제보 들어온다"

미래통합당이 최근 불거진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각종 비리 의혹과 관련해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연합뉴스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연합뉴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19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윤미향 국정조사는 국민의 요구"라며 "민주당의 적극적인 동참을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또 "윤 당선인이 이사장을 지낸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회계 부정 의혹을 계기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를 포함한 여러 시민단체에서 국가보조금, 후원금 개인 유용 문제에 대한 제보가 많이 들어오고 있다"며 "이런 부분에 대해 여야가 국민에게 의혹을 해소하고 잘못된 점이 있다면 징계를 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