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작용 경고에도···트럼프 "말라리아 치료제 매일 먹는다, OK"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 백악관에서 열린 경영진과의 라운드테이블에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왼쪽)을 복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앙포토·UPI=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 백악관에서 열린 경영진과의 라운드테이블에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왼쪽)을 복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앙포토·UPI=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비해 말라리아 치료제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일주일 넘게 매일 복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은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로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다며 극찬한 약품이지만, 전문가들은 그 효능에 의문을 제기하는 동시에 부작용을 주의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지난달 미 식품의약국(FDA)은 이 약품에 대해 심장박동 이상을 포함해 심하면 사망에 이르는 부작용을 초래한다며 처방 없이 복용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한 바 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식당업계 대표들과 회동한 뒤 취재진과 질의응답에서 “지난 일주일 반 동안 매일 하이드록시클로로퀸과 아연보충제를 먹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코로나19에 노출되지 않았으며 “증상은 없다(zero symptoms)”면서도 “나는 그것이 좋다고 생각해서 먹기 시작했다.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대해) 여러 가지 좋은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주치의 권유도 아닌 자발적 복용인 셈이다.  
 
최근 진행된 몇몇 연구에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이 코로나19 치료에 아무런 효과가 없다는 결과가 나왔다는 보도가 잇따라 나왔다. 앞서 브라질에서는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처방을 받은 코로나19 환자가 20여일 만에 사망하기도 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러한 부작용을 일축하며 “내가 말할 수 있는 것은 지금까지 내가 괜찮아(OK) 보인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복용한다고 밝히자 현지 언론은 일제히 이를 속보로 전했다. 폭스뉴스는 이 약이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효과가 없다는 전문가 인터뷰를 내보내기도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