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길, 은근슬쩍 복귀..가족 동반 예능 출연에 불편한 시청자들

'아빠본색' 200회

'아빠본색' 200회

음주운전으로 삼진 아웃되며 방송가를 떠났던 리쌍 길이 가족 동반 예능으로 돌아와 시청자들의 불편한 기색이 역력하다. 
 
길이 지난 17일 방송된 채널A '아빠본색'에 아들 길하음 군과 함께 출연했다. 앞서 지난 1월 채널A '아이콘택트'로 방송 복귀를 한 길은 '아빠본색'에 고정 출연할 예정. 길은 2014년, 음주 운전이 적발돼 물의를 일으켰고 2017년 또 다시 음주운전을 하며 방송 활동을 중단했다. 이 과정에서 2004년에도 음주운전으로 한 차례 벌금형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며 질타를 받았다. 약 3년 만에 '아이콘택트'에 출연한 길은 결혼과 아이 출산 관련 보도가 됐을 때 솔직하게 입장을 내지 않은 이유에 대해 얘기하며 눈맞춤을 신청한 장모와 그간 쌓인 감정을 풀었다. 하지만 세 번이나 음주운전을 했고, 사생활 관련 보도엔 입장을 회피하고 솔직한 입장을 보이지 않아 '아이콘택트' 출연 당시에도 비난 목소리가 많았다.
 
이후 가족을 동반한 예능으로 방송에 복귀해 또 한 번 시끄럽다. 음악이 아닌 예능으로 복귀한 것, 여론과 상관없이 자체적으로 자숙 기간을 마무리하고 방송 복귀를 결정한 것에 대해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길을 응원하는 댓글도 있지만, 반대 목소리가 만만치 않다. 아빠가 된 모습을 굳이 방송에서 봐야하냐며 불편하다는 반응까지 나온다. 음주운전으로 피해를 본 적 있는 일부 시청자들의 반대 목소리가 특히 거세다. 길 역시 처음부터 출연 제안을 선뜻 받아들인건 아니지만 출연 자체에 시선은 차갑다.
 
'아빠본색' 김진PD는  길 가족을 섭외한 것에 대해 "솔직히 많은 고민과 시간이 필요했다"며 조심스럽게 말했다. 이어 "'아이콘택트'를 보면서 그의 진정성을 느꼈다. 그래서 어렵게 섭외를 했는데 여러 번 고사했다. 본인의 잘못으로 아이와 가족, 아내까지 공개돼 상처를 받을까 봐 무척 조심스러워했고 그의 그런 의사를 존중했다"고 출연 과정의 어려움을 귀띔했다.
 
하지만 길은 아내의 응원에 용기를 얻고 출연을 결정했다. 김진 PD는 "조심스럽지만 '아빠본색'을 통해 열심히 사는 아빠 길의 모습을 보여주려고 한다. 무엇보다 지난 힘든 시간 동안 함께 해 온 아내와 아들, 가족들에게 떳떳하고 당당한 아버지로, 가장으로서 살아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길이 따뜻한 가족 예능 출연으로 대중의 마음을 되돌릴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아빠가 된 길의 본격적인 이야기는 24일 방송부터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