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욕증시, 코로나19 백신 기대에 반응…다우, 3.85% 급등 마감

 미국 매사추세츠주의 바이오기업 모더나. AP=연합뉴스

미국 매사추세츠주의 바이오기업 모더나. AP=연합뉴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기대감에 큰 폭으로 올랐다.
 
18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11.95포인트(3.85%) 급등한 24,597.3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90.21포인트(3.15%) 뛴 2,953.91에 장을 마감하며 10주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도 220.27포인트(2.44%) 상승한 9,234.83을 기록하며 12주 만에 최고치를 나타냈다.
 
다우지수는 장중 한때 전장 대비 1000포인트 이상 오르는 등 지난 4월 8일 이후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다.
 
시장은 코로나19 백신 관련 소식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발언,미국과 중국의 갈등 등을 주시했다.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대한 기대가 주가를 끌어올렸다. 미국 바이오기업 모더나(Moderna)는 이날 성인 남녀 45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코로나19 백신 후보 ‘mRNA-1273’ 1차 임상시험 결과 참가자 전원에서 항체가 형성되는 긍정적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모더나는 오는 7월 3차 임상을 시작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모더나는 지난 7일 미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mRNA-1273’에 대한 2상 임상시험을 승인받았다면서 조만간 600명을 대상으로 시험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모더나는 효과와 안전이 확인되면, 내년 초에 백신을 출시할 수 있다고 앞서 밝힌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