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학교 4만곳 문 연 프랑스···일주일만에 확진 70명 쏟아졌다

코로나19로 인한 이동제한령으로 지난 7일 프랑스 파리 거리가 한산하다. AFP=연합뉴스

코로나19로 인한 이동제한령으로 지난 7일 프랑스 파리 거리가 한산하다. AFP=연합뉴스

프랑스에서 등교 개학을 시작한 지난 11일 이후 전국의 유치원과 초등학교에서 70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해당 학교들이 즉각 다시 폐쇄됐다.  
 
18일(현지시간) 프랑스 언론들에 따르면 이번에 폐쇄된 초등학교 또는 유치원은 총 7곳이다. 이번에 확인된 감염자 70명 중 교사와 학생의 비율은 공개되지 않았다.
 
장미셸 블랑케 프랑스 교육부 장관은 이날 RTL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니스, 앵드르에루아르, 마옌 등의 도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학교들을 즉각 폐쇄했다고 밝혔다.
 
블랑케 장관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잠복기를 고려하면 이번에 파악된 확진자들은 휴교령 해제 이전에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앞서 프랑스는 지난 11일 휴교령과 이동제한 등 코로나19에 따른 봉쇄조치의 해제를 시작해 전국에서 4만개 유치원·초등학교가 다시 학생들을 받기 시작했다. 프랑스의 유치원, 초중고교생 중에 현재 휴교령 해제로 다시 나가는 학생들은 전체의 30% 정도이고, 나머지는 원격수업을 듣고 있다.  
 
프랑스 정부는 각급 학교들을 코로나19 확산세의 안정화 정도에 따라 점진적으로 개교시킬 방침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