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복지장관 "WHO 실패로 많은 생명 희생"…중국도 겨냥

앨릭스 에이자 미 보건복지부 장관. AFP=연합뉴스

앨릭스 에이자 미 보건복지부 장관. AFP=연합뉴스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과 관련해 세계보건기구(WHO)와 중국의 책임론을 공식 석상에서 제기했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앨릭스 에이자 미 보건복지부장 장관은 이날 화상으로 열린 제73회 세계보건총회(WHA) 연설에서 "WHO의 실패로 인한 코로나19 대유행은 많은 생명을 희생시켰다"며 "세계는 필요로 하는 정보를 이 기구로부터 얻지 못하며 통제 불능 상태가 됐다"고 비판했다. 
 
에이자 장관은 또 중국을 직접 언급하진 않았지만 "최소한 한 회원국은 이런 발병을 숨기려 하며 투명성 의무를 조롱했다"며 "이게 전 세계에 엄청난 희생을 가져왔다"고 말했다. 
 
그는 "회원국들이 선의로 행동하지 않으면 WHO는 핵심 임무인 정보 공유와 투명성에서 실패한다는 것을 우리는 봤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선 안된다"고 지적했다. 
 
에이자 장관의 이같은 발언은 중국이 코로나19 발병에 관한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은 데다 WHO가 중국 편향적인 태도를 취하며 코로나19의 피해가 커졌다는 미국의 기존 입장을 공식적인 자리에서 재차 밝힌 것이다. 
 
미국은 현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필두로 중국을 상대로 경제·무역 등 전방위적 보복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 WHO에 대해서도 미국의 자금 지원을 한시적으로 중단해 마찰을 빚고 있는 상태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