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연일 오바마 맹공 “가장 부패하고 무능한 정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왼쪽)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사진 가디언 캡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왼쪽)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사진 가디언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일 트위터로 전임자인 버락 오바마 대통령을 공격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트럼프 행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역사적이라고 치켜세우는 앨릭스 에이자 보건복지부 장관의 발언이 담긴 트윗을 끌어다가 “맞다. 가짜언론과 뭐가 뭔지 몰랐던 전직 대통령에게만 빼고!”라고 썼다. 이름을 적시하지는 않았지만 오바마 전 대통령을 겨냥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인공호흡기와 검사 등 모든 분야에서 우리는 대단한 일을 해냈다. 오바마가 거의 남기지 않은 것”이라며 오바마 행정부를 공격하기도 했다.
 
전날엔 “오바마 행정부는 미국 역사상 가장 부패하고 무능한 정부 중 하나로 드러나고 있다. 기억하라, 오바마와 졸린 조는 내가 백악관에 있는 이유!!!”라는 트윗도 남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트럼프 대통령은 주말 내내 오바마 전 대통령을 공격하는 트윗을 연달아 올렸으며 백악관 출입기자들과 만나서는 오바마 전 대통령이 엄청나게 무능하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오바마 전 대통령 비난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지만 최근 오바마 전 대통령이 트럼프 행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겨냥한 발언을 연달아 내놓으면서 공세 수위가 한층 높아지고 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이 민주당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바이든 전 부통령을 적극 지원사격하며 트럼프 행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걸고넘어지자 트럼프 대통령 역시 오바마 전 대통령과 바이든 전 부통령을 싸잡아 비판, 11월 대선을 앞두고 대결구도가 가열되는 모양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지난 16일 트럼프 행정부의 코로나19 부실 대응을 거론하며 “책임이 없는 척 한다”고 비판했다. 최근에는 “완전히 혼란투성이 재앙이 됐다”는 옛 참모들과의 논의 음성파일이 공개되기도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