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큐 만든 고양이 집사들 “이 작은 생명체와도 공존 못 한다면”

다큐멘터리 ‘고양이 집사’의 조은성 PD(왼쪽)와 이희섭 감독을 12일 이 감독의 고양이 ‘레니’와 그의 집에서 만났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다큐멘터리 ‘고양이 집사’의 조은성 PD(왼쪽)와 이희섭 감독을 12일 이 감독의 고양이 ‘레니’와 그의 집에서 만났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고양이 집사’란, 고양이와 함께 살아가는 사람들을 말한다. 까다롭기 그지없는 고양이가 콕 집어 의지하기로 결정한 사람. 14일 개봉한 다큐멘터리 ‘고양이 집사’는 동네 고양이들을 돌보며 살아가는 이들의 소소한 일상을 담았다. 3년 전 한국·일본·대만 3개국 길냥이 삶을 담은 다큐 ‘나는 고양이로소이다’에서 기획·제작·연출·촬영을 몽땅 겸한 조은성(48) PD가 고양이 덕후 이희섭(43) 감독과 의기투합했다.  
 

조은성 PD·이희섭 감독 합작품
고양이에 빠진 집사들 사연 담아

두 사람을 서울 마포구 이 감독 자택에서 만났다. 이번 영화에 화자로 나선 이 감독의 고양이 ‘레니’도 함께했다. 영화 제작진도 고양이에 흠뻑 빠진 집사들이다.
 
“옛날부터 다큐 만들 때 테마가 공존이었거든요. 우리가 피부색, 성 정체성, 국가가 다르다는 이유로, 장애가 있다는 이유로 차별을 많이 한단 말이에요.” 이번 영화를 기획·제작한 조 PD의 말이다. “밖에 나가면 가장 먼저 마주치는 고양이들을 찍다 보니 이 작은 생명체와도 공존을 못 하는데 과연 사람끼리는 가능할까, 동물부터 시작하자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우리 사회는 자기 불편하고 싫어하면 없애려고 하는 주의잖아요. 압구정 모 아파트에서 길고양이를 지하실에 가둬 굶겨 죽인 사건도 있었죠. 이걸 보고 자란 아이들이 만들 세상이 너무 끔찍한 거예요. 독일속담에 고양이가 없는 마을은 조심해라, 하는 것처럼요.”
 
그는 2016년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일본 촬영을 끝낼 즈음 현지에서 데뷔작 ‘대관람차’ 촬영지를 헌팅 중이던 이 감독을 만났다. 둘은 고양이 마을을 추진한 춘천 효자마을부터 성남, 노량진, 부산 청사포, 파주 헤이리마을까지 고양이와 집사가 있는 곳이면 어디든 찾아갔다. ‘묘연(猫緣)’이 닿은 고양이들도 각양각색. 바이올린 가게 아저씨의 일편단심 바라기 ‘레드’, 그런 레드를 좋아하는 동네 싸움꾼 ‘조폭이’, 목줄에 묶여 살다 낯선 사람의 학대 후 탈출한 ‘이쁜이’….
 
“외할머니가 춘천에서 식당을 하셨는데 고양이를 키우셨어요. 새끼 때 눈을 보는데 우주를 보는 느낌이었어요.” 조 PD가 고양이와 첫사랑에 빠졌던 순간이다.  
 
영화 속 화자로 등장한 레니 모습이다. [사진 엠앤씨에프·인디스토리]

영화 속 화자로 등장한 레니 모습이다. [사진 엠앤씨에프·인디스토리]

“고양이를 찍는 게 제일 쉬웠다”고 말하는 이 감독 눈빛이 애정으로 빛났다. “다니는 길목을 봐뒀다가 무조건 기다렸어요. 쪼그려 앉아서요.”
 
다큐는 처음인 그는 “오히려 사람 집사들은 행복해 보이지 않아서 힘들었다”고 했다. 한 달에 자비 200만~300만원씩 들여, 동네 길고양이 도시락을 배달하는 춘천의 중국집 사장님은 반대하는 이웃과 부딪히며 하소연한다. “내가 없는 고양이 불러다 밥 먹인 것도 아니고 원래 있던 앤데.”
 
“어릴 적 문경 시골집에 몸 녹이러 오던 고양이와 친해지며 마음을 쓰게 됐다”는 이 감독은 스무 살 때 서울에 와 혼자 살면서 정식 ‘집사’가 됐다. 그는 “영화를 보고 저들이 고양이를 사랑하는 이유가 뭔지 이해해주시면 좋겠다”고 했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