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미향 ‘현금 2억’ 논란에 오전 “집 팔아 마련” 오후 “적금 깼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 출신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이 2012년 2억원대 아파트를 경매로 현금 구매한 데 대한 해명이 8시간 만에 달라졌다. 18일 오전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이 무슨 돈으로 샀냐고 하자 윤 당선인은 “살던 아파트를 판 돈으로 경매했다”고 했다. 이에 곽 의원이 “살던 아파트를 판 시점은 경매 후 10개월 뒤”라고 반박하자 “적금을 깨고 돈을 빌렸다”고 번복했다.
 

수원 아파트 경매 자금 해명 번복
곽상도 “집 판 건 10개월 뒤” 추궁에
윤 “2012년 일이라 다 기억 못해”
곽 “개인계좌 후원금 사용처 수상”

출발은 윤 당선인이 2012년 4월 전용면적 84.42㎡(25.54평) 크기의 경기도 수원의 A아파트를 당시 2억2600만원(감정가는 2억7000만원)에 낙찰받은 사실에 곽 의원이 주목하면서다. 윤 당선인은 이 아파트를 현재도 보유 중(시세 4억원대)이다. 곽 의원은 이날 “A아파트를 경매를 통해 현금으로 샀다. 구매 자금의 출처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윤 당선인은 18일 오전 CBS 라디오에 출연, 이렇게 해명했다. “오늘 (곽 의원이) ‘아파트 경매를 2억원 현금으로 구입했다. 그 출처가 불분명하다’면서 비리가 있는 것처럼 제기했는데요. 사실 이 아파트를 사기 위해 살던 아파트를 팔았고요. 경매 아시는 분들은 이건 너무나 상식적인 일이긴 하지만 당연히 경매는 현금으로 해요. (중략) 그때 당시 아파트 매매 영수증까지도 다 가진 상황입니다.”

관련기사

 
이후 곽 의원은 “지금 사는 A아파트(경매로 취득)는 2012년 3월 29일 경매로 낙찰받은 것”이라며 “반면에 (본인이 살았다는) B아파트는 2013월 1월 7일에 매도했다”고 반박했다. “금방 들통날 거짓말을 한 것”이라고도 했다. 실제 A아파트의 경우 2012년 3월 29일 낙찰받고 4월 하순 경매 잔금을 다 치른 데 비해 B아파트의 매도일은 2013년 1월 7일(등본상 매매가 1억8950만원)이었다. 어느 아파트에도 근저당(금융기관 대출용) 잡힌 흔적은 없다. 현금으로 새 아파트 잔금을 모두 치르고 나서야 기존 집의 매매대금이 들어왔다는 의미다. 곽 의원은 “전에 살던 B아파트 매각대금이 아닌 다른 자금으로 경매를 해 새 아파트를 취득한 것이 분명하다”며 “개인계좌로 받은 후원금의 사용처가 수상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첫 해명으로부터 8시간 만인 오후 5시 노컷뉴스는 윤 당선인이 “은행 계좌를 확인한 결과 당시 정기적금 3개를 해지했고, 그것만으로 부족해 가족에게도 빌려 아파트 경매 자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입찰보증금(2260만원)을 뺀 2억340만원을 2012년 4월 치렀는데 ▶1억5400만원은 정기예금과 예금통장 3건 해지 ▶4000만원은 가족을 통한 차입 ▶3150만원은 기존 개인 예금이란 것이다. 윤 당선인은 오전 해명과 달라진 데 대해선 “2012년 일이라 아파트 경매를 언제 했고, 언제 팔렸고 이런 것을 다 기억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옛 아파트 판매금이 1억9895만원(등본상 1억8950만원)인데, 나중에 빚을 갚고 해결한 것”이라며 “여러 의혹에 관련한 해명 자료를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이에 곽 의원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윤 당선인이 개인 계좌를 이용해 기부금 모집활동을 했다는 게 확인된 상황에서 자신의 개인 예금(정기예금 포함)과 가족 돈으로 충당했다는 해명에 수긍하기 어렵다”며 “윤 당선인의 해명이 마치 ‘후원금을 헐어서 경매 대금으로 썼다’는 자백처럼 들린다”고 말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