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주 간 통합당, 이번엔 물병세례 대신 감사인사 받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광주광역시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유족을 위로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광주광역시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유족을 위로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1년 전의 막말과 비방, 고성과 물세례는 없었다. 주호영 원내대표 등 미래통합당 지도부가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풍경은 지난해와 사뭇 달랐다. 주 원내대표는 묘지 방명록에 ‘5월 정신으로 자유와 정의가 역동하는 하나의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겠습니다’고 적었다. 묘비와 앞에 놓인 편지를 꼼꼼히 읽기도 했다. 기념식 도중엔 다른 정치권 인사들과 함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지난해 황교안 당시 자유한국당 대표는 버스에서 내리자마자 시민들의 거센 항의에 부닥쳐 기념식장까지 약 200m를 이동하는 데 15분 남짓 걸렸다. 일부 시민은 플라스틱 의자나 물병 등을 던졌고, 스크럼을 짜서 도로에 눕기도 했다.
 

5·18 관계자 “주호영 사과 진정성”
주 원내대표, 이종명 제명 불발엔
“다른 당이라 어찌할 방법 없어”
한국당은 초청 못 받았지만 참배

‘변화’의 원인 중 하나는 주 원내대표가 지난 16일 당 일부 인사의 막말 논란에 대해 사과한 것이 꼽힌다. 이날 5·18 민주묘지에서 주 원내대표를 만난 5·18 단체 관계자는 “40주년을 맞이해 진정성 있는 마음으로 참배해 주시고, 찾아주기 전 영령들을 위해 사죄해 주신 데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사과 기자회견을 보고 뭔가 진정성이 담겨 있다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김이종 5·18 민주화운동 부상자회 회장은 “덕담을 하겠다. 이렇게 와주셔서 감사하다. 제가 알아본 결과 대표님이 약속은 어떤 일이 있어도 지킨다고 한다”고 하자 주 원내대표는 “저도 못 지키는 것도 (있다)”고 답해 참석자들이 웃음을 터뜨렸다. 5·18 단체 관계자는 “한 가지 아쉬운 점은 (5·18 폄훼 발언을 한) 이종명 의원이 제명되지 않고 통합당의 자매당에 가서 의원 역할을 하는데, 그런 부분이 정리가 안 됐다”고 했다. 이에 주 원내대표는 “(막말은) 잘못된 것이고, 당시 징계가 있었지만 여러분들이 요구하는 수준에 못 미쳤다”며 “다만 현재 당이 다르기 때문에 어떻게 할 방법이 없고, 징계를 두번 세번 할 수도 없는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가 이날 기념식에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왼쪽은 이해찬 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가 이날 기념식에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왼쪽은 이해찬 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관련기사

황규환 통합당 부대변인은 공식 논평에서 “통합당은 5·18 민주화운동의 제대로 된 역사적 평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일부 인사가 부적절한 언행으로 유가족과 국민의 마음에 상처를 더한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어 “통합당이 먼저 발 벗고 나서겠다. 오늘 주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의 광주 방문이 그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래한국당은 기념식에 초청받지 못했지만 지도부가 5·18 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5·18 민주정신을 계승하고 유가족들을 위로해 드리기 위해 당 차원에서 참여하려 했는데, 문재인 정부에서는 오지 말라고 한다. 우리는 초청장이 없어도 가야 할 길이라면 갈 것”이라며 “미래한국당의 길은 국민의 마음이 나침반”이라고 밝혔다. 5·18 민주묘지 방명록에는 “미래한국당은 5·18 광주 민주정신을 계승하고 기릴 것입니다”라고 적었다. 조수진 미래한국당 대변인은 “40년 전 5월의 광주는 이제 특정 지역, 특정 계층, 특정 정당의 것이 아니다”며 “다른 전국적 민주화 항쟁의 맥락에서 이해되고 자리매김해야 한다. 5·18만으로 국한하는 것은 한계를 두는 것이 아닌지 깊이 생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전날 광주를 방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헌법개정특별위원회’를 구성해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사실과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자”고 제안했다. 그는 “여야 정치권이 합의하고 국민께서 동의한다면 5·18을 둘러싼 불필요한 논쟁은 더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며 “여당과 야당의 5·18이 다를 수 없다”고 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