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18에 현충원서 망언 이어간 지만원 "북한 간첩의 폭동"

극우 인사 지만원 씨가 5·18 민주화운동이 40주년을 맞은 18일 오후 서울 국립현충원을 찾아 5·18 망언을 하고 있다. MBC 방송 캡처

극우 인사 지만원 씨가 5·18 민주화운동이 40주년을 맞은 18일 오후 서울 국립현충원을 찾아 5·18 망언을 하고 있다. MBC 방송 캡처

극우 논객 지만원(78) 씨가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에 버젓이 국립현충원을 찾아 "5·18은 북한 간첩이 일으킨 폭동"이라고 망언을 이어갔다. 지씨는 5·18 민주화항쟁을 북한특수군 소행이라 주장해온 인물로 지난 2월 명예훼손 혐의로 징역 2년 실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지씨는 5·18 40주년을 맞은 18일 오후 선글라스를 낀 채 서울 국립현충원을 찾았다. 연단에 선 그는 "5·18은 민주화운동이 아니고 폭동"이라며 "김대중 졸개하고 북한 간첩하고 함께 일으켰다"고 외쳤다. 지씨의 이런 발언은 태극기와 성조기들 든 채 묵념과 경례를 한 이들의 모습과 대조됐다. 이날 행사장에는 '5·18 전쟁 영웅 유가족을 찾는다'는 현수막도 걸려 있었다. 
 
지씨는 지난 17일에도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채널 지만원TV에 '5·18 전쟁, 우리가 이겼다'라는 게시물을 올려 5·18 민주화운동을 폄하하기도 했다. 그는 최근 미국 국무부가 기밀해제한 문서를 거론하며 "5·18은 김대중과 간첩세력이 야합하여 일으킨 폭동"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지씨는 지난 2월 13일 5·18 관련 명예훼손 혐의로 1심 법원에서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지씨는 2016년 명예훼손 혐의로 처음 기소됐지만 여러 고소 사건이 한 재판부에 병합되고 법관 정기인사 등으로 재판이 수차례 지연되면서 약 4년이 지나서야 1심 판단을 받게 됐다. 당시 노령 등의 이유로 법정구속 되지 않은 지씨는 실형 선고 이후에도 허위사실 유포를 멈추지 않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