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현직 대통령 최초 WHO 기조연설 "한국 방역 경험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화상회의로 열리는 세계보건기구(WHO) 세계보건총회(WHA)에서 기조연설을 했다. WHA는 WHO의 최고 의사결정 기관으로, 한국의 현직 대통령이 기조연설을 한 것은 문 대통령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한국 국민은 자유롭게 이동하고 경제활동을 지속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하고 사회적 거리 두기에적극 참여했다”며 “의료인들은 자원봉사로 혼신의 노력을 다했고, 시민들은 나눔으로 격려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총선과 관련해 “전국 단위의 총선거에서는 엄격한 방역 절차에도 불구하고 2900만 명이 넘는 유권자가 투표에 참여했다”며 “평상시보다 더욱 높은 투표율을 기록하면서도 한 명의 감염자 없이, ‘민주주의의 축제’를 만들어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높은 시민의식으로 ‘모두를 위한 자유’의 정신을 실천하며 방역의 주체가 돼준 국민 덕분에, 개방성ㆍ투명성ㆍ민주성’의 3대 원칙이 힘을 발휘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최근 이태원 집단 감염 사태를 염두에 두고 문 대통령은 “한국이 코로나에 아직 완전히 승리한 것은 아니다”며 “아직도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치료제와 백신이 준비되지 않는다면 또다시 새로운 대유행이 올 수도 있다”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에 “보건 취약 국가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확대하고, 방역 경험을 공유해나가야 한다. 백신과 치료제 개발 위해 국경을 넘어 협력해야 한다”고 제안하면서 연설을 마쳤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과 전화 통화하는 모습.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과 전화 통화하는 모습. [사진 청와대]

문 대통령의 이날 연설은 테워드로스아드하놈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의 제안으로 성사됐다. 거브러여수스 총장은 지난달 6일 문 대통령과 통화하면서 “적극적인 검사와 진단, 확진자 동선 추적 등 한국의 포괄적 전략이 효과를 보고 있다. 세계 정상들에게도 한국의 이런 포괄적 접근 방식이 공유되도록 독려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