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정부 정면 비판한 화웨이, “미국에도 해가 될 것”

중국 화웨이가 미국 정부를 정면 비판하고 나섰다. 지난 15일 미국 상무부가 화웨이에 대한 추가 제재를 발표한 지 사흘만이다.  
 
18일 화웨이는 입장문을 내고 “화웨이를 특정 표적으로 하는 미국 상무부의 제재 개정안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미 상무부는 미국의 기술을 활용하는 해외 기업이 화웨이에 특정 반도체를 공급할 때 미국의 허가를 받도록 했다. 이와 관련, 닛케이아시안리뷰는 18일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대만의 TSMC가 화웨이로부터 신규 수주를 받지 않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화웨이는 이날 입장문에서 “미국의 결정은 자의적이고 치명적이며 전 세계의 산업 전체를 훼손할 위험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화웨이 제품과 서비스를 이용하는 전 세계 30억명의 사람의 통신 서비스에 영향을 줄 것”이라며 “화웨이뿐 아니라 광범위한 세계 산업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이것은 미국의 이익에도 해를 끼칠 것”이라고 밝혔다.  
 
18일 화웨이가 주최한 '글로벌 애널리스트 서밋 2020’에 기조연설자로 나선 궈핑 화웨이 순환 회장

18일 화웨이가 주최한 '글로벌 애널리스트 서밋 2020’에 기조연설자로 나선 궈핑 화웨이 순환 회장

한편, 이날 화웨이가 주최한 ‘글로벌 애널리스트 서밋 2020’에 기조연설자로 나선 궈핑 화웨이 순환 회장은 “오늘날 세계는 통합된 협업 시스템이고, 세계화 추세는 바뀌지 않을 것”이라며 “단편화된 표준과 공급망은 누구에게도 이익이 되지 않을 뿐 아니라, 전체 산업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정부의 제재로 글로벌 공급망이 위험에 빠졌다는 중국 정부의 인식과 맥을 같이한다.  
김태윤 기자 pin2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