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연 “무케게재단에 1억2200만원 기부" ... 실제로 보니 2000만원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지난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인권재단 사람에서 최근 불거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후원금 논란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지난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인권재단 사람에서 최근 불거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후원금 논란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정의연이 2018년 인권 단체 '무케게 재단(The Dr. Denis Mukwege Foundation)'에 1억2200여만원을 지급했다고 밝혔지만, 실제로는 2000여만원에 불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연은 이 돈이 다른 연대 활동과 관련 사업에도 지출됐고, 무케게 재단은 그 '대표지급처'로 표기됐을 뿐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무케게 재단은 분쟁 지역 성폭력 피해 여성들의 치료·재활을 목적으로 설립된 인권 단체로,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데니스 무케게가 설립했다.
 
논란은 정의연이 지난 12일 국세청 홈페이지에 ‘2018년 기부금품의 모집 및 지출 명세서’를 공개하며 시작됐다. 이 명세서에는 2018년 정의연이 무케게 재단에 기부금 약 1억2200만원을 지출한 것으로 기재돼 있다. 그 해 국내·외 기부금으로 지출한 3억2453만원의 37.5%에 달하는 금액이다. 기부 목적은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국내·외 등의 연대 활동 및 국제기구 대응 사업’이었다.
 
국세청 홈택스에 공개된 정의기억연대 공시자료. 국내외 사업 지출 명세서에는 무케게 재단에 약 1억 2202만원을 지출했다고 기재돼 있다. [사진 국세청 홈택스]

국세청 홈택스에 공개된 정의기억연대 공시자료. 국내외 사업 지출 명세서에는 무케게 재단에 약 1억 2202만원을 지출했다고 기재돼 있다. [사진 국세청 홈택스]

 
문제는 실제 무케게 재단이 정의연으로부터 받은 돈이 약 2000만원에 불과했다는 사실이다. 이 재단의 ‘2018년도 연차 결산 보고서(Annual Accounts 2018)’에는 정의연으로부터 약 1만4998유로(약 1988만원)를 받았다고 기재돼 있다. 정의연이 밝힌 금액의 6분의 1 수준이다.
 
무케게 재단이 2018년 공개한 연차 결산 보고서. 정의기억연대(Korean Council)로부터 약 1만4998유로를 받았다고 기재돼있다.

무케게 재단이 2018년 공개한 연차 결산 보고서. 정의기억연대(Korean Council)로부터 약 1만4998유로를 받았다고 기재돼있다.

 
정의연은 18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무케게 재단이 '대표지급처'로 기재된 것으로 유엔 대응활동과 국내외 연대활동에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한 사업에 지출된 총액”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일부 언론에서 대표지급처인 무케게 재단에 모든 지출 총액이 지급된 것처럼 보도되고 있는 점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덧붙였다.
 
네덜란드에 본부를 둔 무케게 재단의 관계자는 18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정의연에 대해서는 잘 알고 있다”며 “관련 논란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확인해봐야 한다”고 답했다.
 
앞서 정의연은 무케게 재단에 지급된 돈의 수혜 인원이 999명이라고 표기해 논란을 부른 바 있다. 이 역시 사실과 다르게 표기됐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정의연은 "데이터가 깔끔하게 설명되지 않은 부분은 사과드린다"며 "부족한 인력으로 일을 진행하면서 내부적인 어려움이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  
 
백희연 기자 baek.heeyo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