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희소병 아기 11시간 방치해 숨지게 한 20대 싱글맘…1년 6개월 실형

대전지방법원. 중앙포토

대전지방법원. 중앙포토

선천성 희소병을 앓는 생후 7개월된 아기를 홀로 돌보다 11시간 동안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20대 친모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대전지법 형사12부(이창경 부장판사)는 유기치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23)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재판부는 아기를 출산한 뒤 줄곧 홀로 힘겹게 길러온 A씨 사정을 고려하면서도 무책임한 행동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이같이 판결했다.
 
A씨는 지난해 5월 4일 오후 11시 18분쯤부터 이튿날 오전까지 약 11시간 동안 자신의 부모 집에 아기를 혼자 내버려 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희소질환을 안고 태어난 아기는 무호흡 증세 때문에 보호자가 계속 상태를 확인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재판부는 “피해자는 더없이 각별한 보호와 주의가 필요한 아이였다”며 “그런데도 피고인은 전문 인력 도움을 받을 수 있었던 보호시설에서 피해자를 데리고 와 아무에게도 알리지 않은 채 피해자를 남겨두고 나와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육과정에서 쌓인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피해자를 재우고 외출했다고 하나, 피해자는 모두로부터 축복받아야 할 어린이날에 홀로 남겨져 헤아릴 수 없는 고통 속에 짧은 생을 마감해야 했다”고 덧붙였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