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목포신항 찾은 민주당 초선 당선인들 "진상규명에 힘 보탤 것"

더불어민주당 초선 당선인들이 18일 오전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에 인양된 세월호를 추모하며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초선 당선인들이 18일 오전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에 인양된 세월호를 추모하며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수진·이탄희 등 더불어민주당 초선 당선인 30여명이 18일 세월호 선체가 거치된 전남 목포신항을 방문했다. 민주당 초선 당선인이 국회 등원을 앞두고 세월호 참사 현장을 찾은 것은 지난 2016년 20대 국회에 이어 두 번째다.  
 
재선 박주민 의원을 비롯한 민주당 초선 당선인들은 이날 오전 목포신항을 찾아 추모 행사를 하고 세월호 진상규명에 힘을 보태겠다고 약속했다. 또 세월호 내부를 참관한 뒤 4·16 세월호 가족협의회, 4·16 연대와 간담회를 가졌다.
 
박 의원은 추도사에서 “세월호 참사는 일부 피해자와 가족만이 아닌 사회 모순이 응축된 사건”이라며 “참사에서 드러난 문제들을 해결하는 것이 안전하고 발전된 사회를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국(경기 안산을) 당선인도 “세월호 선체는 인양됐지만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여전히 제자리걸음”이라며 “유족들이 목표로 하는 7주기 전까지 진상규명을 할 수 있도록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공소시효가 얼마 남지 않아 하루빨리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7주기까지 실질적인 진상규명이 되도록 마음을 다해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장훈 4·16 가족협 운영위원장은 “세월호는 2014년 4월 16일 국가가 무고한 국민 304명을, 우리 아이들 250명을 죽인 학살의 현장이고 참사의 결정적 증거이며 우리 아이들이 어른들을 끝까지 믿으며 질서정연하게 줄을 서서 탈출만 기다리던 공간”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아이들을 죽음으로 몰고 간 이유를 밝혀내고 세월호 참사 책임자를 처벌해 다시는 이런 가슴 아프고 억울한 참사가 발생하지 않을 대책을 수립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날 4·16 가족협 등은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8가지 사항을 21대 국회에 요청했다. 
 
이들은 ▶진상규명·책임자 처벌이 지지부진한 책임이 국회에 가장 크게 있다는 것을 고백하고 반성 ▶초당적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특별위원회 구성 ▶봉인된 대통령기록물 공개 결의 ▶정부가 보유한 세월호 참사 관련 기록, 증거 모두 공개 ▶수사권 부여, 조사 인원 확대, 조사 기간 연장 등이 포함된 '사회적 참사 진상규명 특별법' 개정 ▶피해자구제지원특별법 개정 ▶생명안전기본법 제정 ▶'4·16생명안전공원'과 '세월호 보존'의 차질 없는 진행을 위한 지원 등을 국회에 요구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