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두환 前비서관 "5·18 발포명령 사실 아닌데 뭘 어떻게 사죄"

전두환 전 대통령이 지난달 27일 오전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리는 고 조비오 신부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 관련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전두환 전 대통령이 지난달 27일 오전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리는 고 조비오 신부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 관련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전두환 전 대통령 재임 당시 비서관을 지낸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이 전 전 대통령의 5·18 발포 명령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또 사실이 아니니 사죄할 것도 없다고 밝혔다.
 
민 전 비서관은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인 1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매년 사죄하라고 하는데 구체적으로 무엇에 대해 사죄하라는 것인가"라고 되물으며 "양민에게 무차별 발포 명령을 했다는 데 대해 사죄를 요구한다면 사실이 아닌데 어떻게 사죄하란 것인가"라고 말했다.
 
'전 전 대통령은 5·18에 책임이 없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대한 대답이었다. 민 전 비서관은 당시 발포 상황과 관련해 상부의 지시 없이 계엄군의 자발적인 행위였다는 주장도 했다. 그는 "경찰과 계엄군이 시위진압에 지쳐 쉬고 있다가 시위대 버스와 장갑차에 깔려 죽었다"며 "동료들이 눈앞에서 죽어 나가는데 가만히 있을 수 있었겠는가. 지휘관이 사전에 발포를 명령한 상황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민 전 비서관은 5·18 작전 책임과 관련해 이희성 당시 육군참모총장 겸 계엄사령관을 지목하며 기존의 주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5·18 작전 문제에 관해서는 이희성 당시 육군참모총장 겸 계엄사령관이 자신의 책임이라고 상세히 언급했다"고 말했다.
 
전날인 17일 문 대통령은 광주MBC와의 인터뷰에서 "발포에 대한 법적인 최종 책임이 어디에 있는지 밝혀지지 않았다" "진실을 은폐하고 왜곡한 그런 어떤 공작의 실상들까지 다 규명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같은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서 그는 "할 말이 더 없다"고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