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韓 GDP 대비 엔젤 투자 美 10분의 1 불과…세제 지원 늘려야

 
엔젤 투자를 활성화하려면 세제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책연구기관인 산업연구원(KIET)은 18일 ‘엔젤 투자 촉진을 위한 벤처 창업 활성화 방안’에서 이같이 밝혔다. 엔젤 투자는 벤처기업 중에서도 창업 초기인 회사를 대상으로 한 투자를 말한다. 개인이 벤처기업에 돈을 투자하고 대신 주식(지분)을 받는 식이다. 돈 가뭄에 시달리는 초기 벤처기업에겐 이들이 천사(angel)와 같다고 해서 엔젤 투자자로 불린다.
 
 
중소벤처기업부 조사에 따르면 한국 내 엔젤 투자 규모는 2011년 459억원, 2014년 959억원, 2015년 2048억원, 2017년 3235억원에 이어 2018년 5538억원을 기록하는 등 꾸준히 늘고 있다. 하지만 전체 벤처기업 투자금(2018년 3조4249억원) 가운데 엔젤 투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16.2%에 불과하다. 국내총생산(GDP)과 견주면 0.01%에 그칠 정도다. 2011년 통계이긴 하지만 미국의 엔젤 투자는 GDP 대비 0.11%를 기록했다. 한국의 10배가 넘는다.  
지난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 강남구 선릉로 나라키움 청년창업허브센터에서 열린 ‘차세대 글로벌 청년 스타트업 간담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지난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 강남구 선릉로 나라키움 청년창업허브센터에서 열린 ‘차세대 글로벌 청년 스타트업 간담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KIET는 지난 2월 1일부터 26일까지 264명 엔젤 투자자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했다. 엔젤 투자자에게 애로 사항을 물었더니 ‘엔젤 투자를 하고 자금을 회수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너무 길다’는 응답이 34.5%로 가장 많았다. 그다음 높은 투자 위험(20.8%), 자금 부족(11.0%), 후속 투자 유치 어려움(10.6%) 등을 꼽았다.
 
이 보고서를 작성한 양현봉 KIEP 선임연구위원은 “창업 초기 단계 벤처기업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선 무엇보다 엔젤 투자에 따른 소득공제 등 세제 지원 제도 확충이 필요하다”고 짚었다. 현재 엔젤 투자를 하면 3000만원 한도로 100% 소득공제를 해준다. 양 연구위원은 “소득공제 금액 한도를 5000만원으로 올리고, 단계별로 적용하는 소득한도액 공제율도 상향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5000만원 이하 100% ▶5000만원 초과 7500만원 이하 70% ▶7500만원 초과 1억원 이하 50% ▶1억원 초과 30%로 소득공제율 적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또 양 연구위원은 “한국의 경우 벤처기업에 투자하면 대부분 기업공개(IPO)를 통해 투자자금을 회수해야 하지만, 통상 창업 후 IPO까지 13년 정도 소요되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정부는 엔젤 전용 세컨더리펀드(엔젤 투자자가 보유한 창업 초기 기업 주식을 전문적으로 사들이는 펀드)를 2016년부터 조성해 운영 중인데, 올해 200억원인 엔젤 전용 세컨더리펀드 규모를 500억원 이상으로 확대해 운영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