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퇴근길 강한 비·돌풍 닥친다…'계절의 여왕' 5월의 배신 왜

18일부터 19일까지 전국에 걸쳐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뉴스1

18일부터 19일까지 전국에 걸쳐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뉴스1

 
18일은 전국이 흐리고 오후부터 밤까지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18일 “서해상에 위치한 구름대의 영향으로 오후부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기 시작한다”며 “저기압이 가까이 다가오면서, 오후 6시 이후 서쪽지역부터 시간당 20~30㎜의 강한 비가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강원과 충북, 경상도 등 동쪽지역은 오후 9시쯤 강한 비가 예상된다.
 

수도권 80㎜, 강원 200㎜, 밤엔 내륙에 우박

오전 11시 강수현황. 서해안을 시작으로 비가 점점 전국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기상청

오전 11시 강수현황. 서해안을 시작으로 비가 점점 전국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기상청

 
19일까지 서울·경기남부·강원영서남부는 30~80㎜, 경기북부·강원도는 50~100㎜의 비가 예상된다. 많은 곳은 150㎜이상, 밤부터 비가 강해지는 강원영동북부 지역은 200㎜ 이상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측은 “18일 퇴근길 강한 비와 돌풍으로 퇴근길 교통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충청도와 전북, 경북 지역은 20~60㎜, 전남·경남 등 남부지방은 5~20㎜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이번 비를 내리는 구름은 남북으로 길고 동서 폭이 좁은 형태다. 기상청 관계자는 “비구름 폭이 좁아 강한 비의 지속시간은 3~5시간으로 짧을 것”이라며 “그러나 이후에도 다른 구름의 영향으로 내일까지 비가 내릴 것”으로 설명했다. 대기가 불안정해 중부지방과 경북 내륙지방은 오후부터 밤사이에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다.  
 

18일 오전 11시 한반도 위의 구름 모습. 길게 형성된 구름띠가 서해안에서 한반도로 서서히 들어오면서 비를 뿌리고 있다. 자료 기상청

 
남해안과 제주도는 제주도 남쪽에 위치한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시간당 1~3㎜의 약한 비가 이어진다. 18일 낮 최고기온은 서울 27도, 대전 28도, 광주 25도 등 전국이 25도 안팎으로 올라 약간 덥겠다. 기상청 윤기한 사무관은 “습도가 높아, 기온이 조금만 올라도 ‘아 덥다’ 하고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18일 오전 현재 서울·경기·충청 지역은 초미세먼지 '나쁨' 수준을 보인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중서부와 일부 영남 내륙지역은 대기정체로 오전에 농도가 높을 것"이라며 "그 외 지역은 대체로 '보통' 수준의 대기질을 보이고, 비가 내리면서 공기가 차차 깨끗해질 것"이라고 했다.
 
 

'계절의 여왕' 5월 어디로? 유독 올해 비 많아

맑고 선선한 날씨가 이어진 29일 오전 경기도 수원 화성(華城) 창룡문에서 소풍을 나온 어린이들이 파란 하늘 아래로 이어진 성곽을 따라 걷고 있다. 2019.5.29/뉴스1

맑고 선선한 날씨가 이어진 29일 오전 경기도 수원 화성(華城) 창룡문에서 소풍을 나온 어린이들이 파란 하늘 아래로 이어진 성곽을 따라 걷고 있다. 2019.5.29/뉴스1

 
5월은 맑고 화창한 봄 날씨가 이어지는 시기라 '계절의 여왕'이라 부른다. 하지만 올 5월은 절반 넘게 비가 내렸다. 5월 들어 17일까지 서울에는 9일간 비가 내렸다. 지난해에는 5월 한달을 통틀어 비가 내린 날이 3일이었다. 비가 많이 내렸던 2018년 5월에 11일, 2010년 5월에 12일 강수일수와 비교해봐도 올해는 비가 내린 날이 많은 편이다.
 
전국 평균 강수일수는 평년 8.6일인데 비해 올해 벌써 6일을 돌파했다. 앞으로도 비가 예보된 날이 많은 걸 감안하면 5월 말까지 강수일수는 평년 수준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10년 5월 평균 강수일수. 기상청

최근 10년 5월 평균 강수일수. 기상청

 

1도 높은 바닷물… 대기 흐름 막았나

큰 덩어리의 저기압(노란 원)이 상층 대기의 동서흐름을 막아, 중국 북부지방의 불균질하고 불안정한 기압(하늘색 사각형)배치가 남쪽으로 내려오면서 서해상에서 구름을 만들었다. 자료 기상청

큰 덩어리의 저기압(노란 원)이 상층 대기의 동서흐름을 막아, 중국 북부지방의 불균질하고 불안정한 기압(하늘색 사각형)배치가 남쪽으로 내려오면서 서해상에서 구름을 만들었다. 자료 기상청

 
맑은 5월의 봄 날씨는 남쪽에서 올라오는 이동성고기압이 만든다. 그러나 올해는 뒤늦게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이동성 고기압을 막고, 한반도 인근의 대기 불안정이 심해졌다. 원래는 동쪽으로 흩어졌어야 할 중국 북부지방의 불안정한 기압배치가 오호츠크 해상에 위치한 거대한 저기압 덩어리에 밀려 한반도 쪽으로 내려온 탓이다. 
 
기상청 윤기한 사무관은 “오늘 비를 내리는 서해상의 길쭉한 구름도 중국 북부에서부터 밀려 내려온 기압배치 때문”이라며 “남쪽에서 올라오는 이동성고기압의 발생이 적기도 하고, 북쪽 공기에 밀리기도 하면서 한반도에 ‘5월 맑은 날씨’가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현재 오호츠크 해상에는 5월 7일부터 큰 규모의 저기압이 계속해서 형성돼있다. 끊임없이 움직이는 대기의 특성상 한 곳에서 같은 형태의 기압배치가 열흘 가까이 지속하는 건 특이한 현상이다. 
 
윤 사무관은 “거대한 저기압이 북쪽 공기의 흐름을 막는 효과를 내는 것”이라며 “이례적으로 큰 저기압 발생 원인은 추가 분석이 필요하지만, 바닷물이 평년보다 1도 정도 높아 저기압을 더 키웠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