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국 더 선도, 'FC서울 리얼돌 논란' 보도

17일 2020 K리그1 FC서울과 광주FC의 경기에 앞서 서울월드컵경기장 관중석에 FC서울 측에서 준비한 응원 마네킹이 설치되어 있다. [연합뉴스]

17일 2020 K리그1 FC서울과 광주FC의 경기에 앞서 서울월드컵경기장 관중석에 FC서울 측에서 준비한 응원 마네킹이 설치되어 있다. [연합뉴스]

 
영국 매체 더 선도 국내프로축구 FC서울의 ‘리얼돌 논란’을 보도했다.

프로축구 서울의 '마네킹 응원' 후폭풍

 
더 선은 18일 “한국축구팀 FC서울이 빈 경기장에 섹스돌을 배치한걸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논란은 1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FC서울-광주FC전에 발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 경기로 치러졌고, 서울 구단은 텅 빈 관중석의 분위기 전환 차원에서 마네킹을 배치했다.
 
하지만 경기 중에 네티즌들 사이에서 “성인용품 리얼돌 아니냐”는 주장이 나왔다. 마네킹이 든 응원 피켓에 BJ 이름이 적혀 있기도 했다.
 
서울 구단과 해당업체가 해명했지만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다  서울 구단은 18일 “재질 등이 실제 사람처럼 만들어졌지만, 성인용품과는 전혀 연관없는 제품이다. 납품 과정에서 응원 문구가 노출됐고, 담당자가 세세하게 파악하지 못한 점은 문제였고 변명 없는 저희의 불찰”이라고 사과문을 올렸다. 
 
17일 2020 K리그1 FC서울과 광주FC의 경기가 열린 서울월드컵경기장 관중석에 리얼돌로 추정되는 인형들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17일 2020 K리그1 FC서울과 광주FC의 경기가 열린 서울월드컵경기장 관중석에 리얼돌로 추정되는 인형들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더 선은 “날카로운 소셜미디어 유저들이 마네킹 용도에 의구심을 드러냈다. 실물 크기 섹스돌이라고 주장도 나왔다. 서울 구단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했다”고 전했다.
 

한 팬은 “(벨라루스) 디나모 브레스트 관중석에도 마네킹 응원이 있었다. 그러나 팬들은 섹스돌이란 확신이 든다. 사실이 아니길 바라며, 만약 그렇다면 굉장히 부끄러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