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루갈' 박성웅, 종영 소감 "다음엔 실제 나처럼 순한 캐릭터로"

 
배우 박성웅

배우 박성웅

배우 박성웅이 '루갈' 종영 소감을 전했다.
 
17일 종영한 OCN 토일극 '루갈'에서 빌런 황득구를 연기한 박성웅이 "'루갈'은 황득구 뿐만 아니라 모든 캐릭터가 살아있는 다양한 매력을 가진 드라마인 것 같다"며 "함께 출연한 동료 배우들, 스태프들과 함께 모두 열심히 촬영했고 그만큼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8주 동안 주말 밤을 함께해준 시청자분들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루갈'은 바이오 생명공학 기술로 특별한 능력을 얻은 인간병기들이 모인 특수 조직 루갈이 대한민국 최대 테러집단 아르고스에 맞서 싸우는 사이언스 액션 히어로 드라마. 박성웅은 절대악황득구 캐릭터로 분해 열연을 펼쳤으며 루갈 및 아르고스 조직원들과 끊임 없이 대립하며 ‘절대 악’의 레전드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비상한 머리와 사업 수단을 지닌 황득구는 누구도 막을 수 없는 최강 빌런이다. 눈물도 피도 없는 악랄함을 가지고 있는 그 앞에 엘리트 경찰 최진혁(강기범)이 등장하며 드라마가 시작됐고 이후 루갈 조직원들과 범죄조직 아르고스의 승부가 매 회 손에 땀을 쥐게 했다.  
 
박성웅은 16화 내내 사건의 중심에서 극을 이끌었다. 강기범이 루갈이 된 사건의 시작도, 아르고스의 분열의 시작 그리고 그들이 움직였던 모든 이유는 황득구로부터 비롯된 것이었다. 세상을 악으로 지배하려는 황득구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라도 원하는 것을 손에 넣었다. 박성웅은 깊은 연기 내공으로 빌런 중의 빌런, 절대악 캐릭터의 새 지평을 열었다. 강렬한 호연으로 매 주말 시청자들에게 긴장감을 선사했고 황득구만의 강렬한 눈빛·목소리 톤·분위기를 보여주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또 격렬한 액션 장면을 통해 시원하고 통쾌한 액션까지 선보이며 활약했다.
배우 박성웅

배우 박성웅

 
다음은 박성웅이 소속사를 통해 전한 일문일답.
 
-'루갈' 종영소감은.
"겨울에 시작해서 약 6개월간의 촬영을 마쳤다. 함께 출연한 동료 배우들, 스태프들과 함께 모두 너무 열심히 촬영했고 그만큼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다. 꾸준히 시청해주시고 응원 보내주신시청자 여러분께도 감사의 말씀 전한다."
 
-황득구 캐릭터를 연기하며 중점을 둔 부분은.
"황득구는 실제로 본적도, 볼 수도 없는 악랄한 캐릭터다. 내가 생각하는 황득구는 같은 공간에 있기만 해도 불편한, 항상 날이 서 있는 느낌이었다. 촬영이 진행되는 6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몸짓 행동 눈빛 모두 날카로운 캐릭터를 연기 하다 보니 정신적으로 쉬운 촬영은 아니었다. 캐릭터에 이입된 삶을 살다 보니 항상 날카로웠던 것 같고 '얼마나 더 악랄해야 하나'에 대한 고민을 끊임없이 했다."  
 
-출연 배우들과의 호흡은 어땠나.  
"루갈, 아르고스 조직원들과 극 중에서는 대립 관계였지만 촬영 현장은 분위기가 좋았다. 다른 배우들과 호흡 맞추는 재미가 있었다. 특히 황득구 캐릭터상 소리를 지르거나 화를 내는 장면이 꽤 많았는데 제가 리허설과 본 촬영을 다르게 할 때면 상대 배우들이 너무 놀라서 그 리액션이 그대로 방송에 나오곤 했습니다. 특히 광철이, 예원이가 많이 놀랐는데 그들의 놀란 표정이 지금도 기억이 난다. 좋은 추억이 된 것 같다."  
 
배우 박성웅

배우 박성웅

-황득구가 루갈 프로젝트의 첫 실험체였다는 반전이 있었다. 이러한 반전과 결말 예상했나.
"예상을 못 한 건 아닙니다. 타노스가 될 줄 알았다. 초반 시청자 반응 중에 루갈은 특수인간인데 일반인 황득구를 못 이기냐는 댓글들을 봤는데, 그런 의미에서 조금 늦게 반전이 밝혀진 것 같다. 조금 더 일찍 밝혀져서 '루갈 4명과 함께 붙었으면 어땠을까' 생각해보기도 했다."
 
-오랜만에 선보인 액션, 힘들지 않았나.
"액션은 괜찮았다. 촬영하는 재미가 있다. 하지만 액션을 위해 하루에 4시간씩 두 달 넘게 운동·금주·다이어트 했던 것이 쉽지 않았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모든 것이 밸런스가 잘 맞아 황득구 캐릭터가 잘 표현된 것 같다."  
 
-앞으로의 활동 계획
"당분간은 악역이 아닌 실제 나와 같은(?) 순하고 유쾌한 캐릭터로 여러분을 만나고 싶다. 앞으로도 다양한 캐릭터로 여러분을 만나기 위해 노력하겠다."
 
김지현 기자 kim.jihyun3@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