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윈드토커’ 美 나바호족 참전용사에 마스크 1만장 전달

‘6ㆍ25 전쟁의 숨은 영웅’ 미국 원주민 나바호족(Navajo) 참전용사에게 마스크 1만장ㆍ손 소독제를 포함한 방역물품을 지원한다고 6ㆍ25전쟁 70주년 사업추진위원회가 18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겨내는 데 보탬이 되라는 차원이다. 이들 물품의 전달식은 20일 애리조나주 나바호네이션(자치구역)에서 열릴 예정이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나바호족 암호통신병. [사진 미 해병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나바호족 암호통신병. [사진 미 해병대]

 
나바호족은 인구가 가장 많은 미국 원주민 부족이다. 주로 애리조나ㆍ뉴멕시코ㆍ유타 등 3개 주에 산다. 나바호족은 6ㆍ25전쟁 당시 약 800명이 참전했고, 약 130명의 참전용사가 생존한 것으로 추산된다. 이들 중 일부는 제2차 세계대전 때 암호통신병으로 활약했던 경력을 가졌다.
 
당시 일본군이 미군의 무전 통신을 가로채는 일이 잦아지자, 미군은 나바호족의 고유 언어를 사용해 암호를 만들었다. 탱크는 나바호어의 ‘거북이’로, 폭격기는 ‘알을 밴 새’로, 기관총은 ‘재봉틀’로 따로 부르는 방식이었다. 이후 일본군은 미군의 통신을 전혀 감청할 수 없었다.
 
나바호 암호통신병의 존재는 1968년까지 미국의 1급 비밀로 묶여 외부로 알려지지 못했다. 이들의 얘기는 2002년 홍콩의 우위선(吳宇森) 감독이 윈드토커(Windtalkers)라는 영화로 제작했다. 니콜라스 케이지가 주연을 맡아 화제가 됐다.
 
나바호족 일부는 6ㆍ25전쟁에도 암호통신병으로 참전했고, 나바호족 대다수는 보병으로 전투를 치렀다. 
 
나바호족의 체스터 네즈(1921~2014)는 제2차 세계대전 때 해병대 암호통신병으로 태평양 전선의 주요 전투에 참가했다. 전후 대학에서 미술을 전공한 그는 1952년 재입대한 뒤 6ㆍ25 전쟁에 뛰어들었다. 네즈는 “다시 전쟁터에 나가는 게 내키지는 않았지만, 해야 할 일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2001년 조지 W 부시 당시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미 의회 명예 황금훈장을 받았다.
  
국가보훈처는 2016년 6ㆍ25전쟁 66주년을 맞아 나바호족 참전용사 35명에게 ‘평화의 사도 메달’을 전달했다.
 
김은기 공동위원장은 “대한민국 정부는 70년 전 낯선 나라를 지키기 위해 고귀한 희생을 하신 모든 분을 기억하고 있으며, 그분들이 후손들에게 젊은 시절 자신의 선택을 명예롭게 이야기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