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혈장치료제 전면 무상공급" 국내 제약회사 첫 결정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지난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혈장 치료제를 개발 중인 경기도 용인시 GC녹십자를 방문해 연구 시설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지난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혈장 치료제를 개발 중인 경기도 용인시 GC녹십자를 방문해 연구 시설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GC녹십자는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혈장치료제 ‘GC5131A’를 국내 환자들에게 무상으로 제공하겠다고 18일 밝혔다. 제약회사가 코로나19 치료제의 전면 무상공급을 결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GC5131A’는 코로나19 회복기 환자의 혈장(혈액의 액체 성분)에서 다양한 유효 면역 항체를 추출해서 만드는 의약품이다. 이와 같은 혈장 치료제는 신종 감염병 발발 시 가장 빠르게 투약 가능한 의약품으로 분류된다.  
 
회사 측은 정부지원금을 제외한 개발부터 상용화 이후의 일체 비용을 자체 부담하고, 무상 공급분의 수량 제한이나 어떠한 전제 조건도 없다고 했다. 혈장치료제 상용화는 이르면 올 하반기 안으로 가능하다는 게 GC녹십자측 설명이다.
 
GC녹십자 관계자는“감염병 혈장 치료제 개발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지난 수십년간 다양한 혈장 치료제를 개발ㆍ상용화해왔다”며“이번 코로나19 혈장 치료제 개발로 얻을 플랫폼 기술을 통해 향후 또다른 감염병 혈장 치료제 개발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준호 과학ㆍ미래 전문기자 joo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