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 빌게이츠재단에서 44억원 코로나 백신 개발 지원금 확보

SK바이오사이언스가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으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한 지원금 360만달러(한화 약 44억원)를 지원받는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은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원이 백신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을 진행하는 모습. [사진 SK바이오사이언스]

SK바이오사이언스가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으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한 지원금 360만달러(한화 약 44억원)를 지원받는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은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원이 백신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을 진행하는 모습. [사진 SK바이오사이언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빌&멜린다게이츠재단으로부터 360만 달러(약 44억원)의 연구개발비를 지원받는다고 18일 밝혔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현재 보유중인 3개의 백신 플랫폼 기술을 적용해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을 발굴하고 최적의 항원을 찾아 임상 후보로 도출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정부의 지원을 받고 있는 자체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병행해 더 높은 면역원성을 가진 다양한 백신 후보군들을 확보할 계획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대표는 “소아장염백신과 장티푸스백신에 이어 또 한번 게이츠재단과 손잡게 된 걸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는 세계적인 기술력을 인정받은 것으로 인류에 공헌한다는 사명감을 갖고 역량을 집중해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최준호 과학·미래 전문기자 joo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