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동산 의혹 양정숙의 반격, 시민당 상대로 '제명 무효소송'

양정숙 국회의원 당선인. 연합뉴스

양정숙 국회의원 당선인. 연합뉴스

부동산 관련 의혹으로 더불어시민당에서 제명된 양정숙 당선인이 당을 상대로 제명결의 무효소송을 제기했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양 당선인은 지난 8일 시민당의 제명 결정이 무효라며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제소했다.
 
양 당선인은 이번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5번을 받은 뒤 비례정당인 시민당으로 옮겨 비례대표 15번을 받아 당선됐다. 그러나 지난 4년간 재산 증식 과정에서 가족 명의를 도용해 세금을 탈루했다는 의혹 등이 제기되며 논란에 휩싸였다.  
 
민주당과 시민당은 관련 의혹이 불거진 뒤 양 당선인에게 자진 사퇴를 권고했으나 양 당선인이 이를 거부하자 지난 7일 윤리위원회를 통해 양 당선인의 제명을 최종적으로 확정했다.
 
또 윤리위원회 개최 하루 전인 6일 서울남부지검에 재산 축소 신고 등 허위사실 유포에 관한 공직선거법 위반, 정당의 공직자 추천업무 방해, 부동산 실권리자 명의 등기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양 당선인을 고발했다. 
 
양 당선인도 이에 맞서 개인정보 무단유출 등의 혐의로 시민당과 KBS를 고소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