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미향·건설업자·이규민, 각별한 그들끼리 사고팔고 중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정의기억연대 전신)가 2013년 9월 경기 안성에서 시세보다 수억원 비싸게 쉼터용 주택을 매입한 데는 이규민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핵심적 역할을 했다. 정대협은 7억5000만원에 산 주택을 4월 23일 4억2000만원에 팔았다.
 

쉼터 7.5억원 매매에 얽힌 관계
이규민, 윤미향 부부와 모두 친분
건설업자는 안성신문서 함께 일해
윤미향 남편의 지인은 보좌관 내정
곽상도 “가격 부풀려 업계약 의혹”

당시 거래에서 건설업자, 중개인, 매입자는 각기 알고 지낸 사이였다. 2013년 11월 쉼터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 개소식 당시 안성신문 보도에 따르면 “안성신문 운영위원장이기도 한 김모 대표가 운영하는 OO스틸하우스에서 집을 지었고, 주인을 기다리던 집과 쉼터를 찾던 정대협을 연결해준 것이 안성신문 이규민 대표”라고 돼 있다. 이규민 당선인은 2003년부터 2015년까지 안성신문 대표를 지냈고, 김 대표는 이 당선인이 운영하는 안성신문의 운영위원장이었다. 이 당선인은 윤 당선인 부부 모두와 인연이 있다. 그는 2017년 ‘안성평화의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 상임대표를 맡아 안성에 평화의 소녀상을 세웠다. 당시 소녀상 건립추진위 발족식에 윤 당선인이 직접 참석해 강연했다. 윤 당선인 남편 김삼석 수원시민신문 대표와는 2010년 경기지역언론사협회 출범을 전후로 친분을 쌓았다.
 
이 당선인의 보좌진 면면도 주목된다. 이 당선인은 4급 보좌관에 이모씨를 내정했는데 이씨는 전 수원화성박물관장, 민족문제연구소 수원지부장 등으로 활동하며 윤 당선인의 남편과 친분을 쌓았다. 2015년 12월 진보 진영 결집을 위한 ‘민주통일정치포럼’이 발족했는데, 이씨와 윤 당선인의 남편 모두 참여했다. 쉼터 개소식 기사를 쓴 안성신문 기자 황모씨도 이 당선인의 4급 보좌관에 내정됐다. 그는 2012년 쉼터 건물을 지은 김 대표를 인터뷰하기도 했다. 당시 기사에서 황씨는 “김 대표를 두고 지역에 부상하는 신흥세력이라 해도 괜찮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안성 위안부쉼터 논란 인물관계도.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안성 위안부쉼터 논란 인물관계도.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관련기사

◆"윤미향 2012년 2억대 아파트 현금구매”=한편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은 17일 “윤 당선인이 2012년 2억원대 아파트를 경매로 구매했다”며 “해당 아파트 자금 출처 등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곽 의원이 공개한 경기도 수원의 A아파트 등기부등본에 따르면 윤 당선인은 2012년 3월 29일 경매로 해당 아파트를 낙찰받았다. 전용면적 84.42㎡(약 25.54평) 크기로, 윤 당선인은 단독으로 응찰해 2억2600만원에 낙찰받았다.
 
곽 의원은 “등본을 보면 근저당 등 담보물권 설정이 없다. 현금으로 산 것”이라며 “윤 당선인이 현재 기부금 유용 의혹을 받는 만큼 2억원이 넘는 A아파트 자금 출처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곽 의원은 “2013년 안성 위안부 쉼터를 부풀려 ‘업(up) 계약’ 하는 방식으로 전체적으로 자금을 이리저리 유통한 게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한 입장을 듣기 위해 윤 당선인에게 여러 차례 연락을 취했지만 닿지 않았다. 통합당 관계자는 "집짓고 매입·매각하는 과정이 아는 사람들 사이에서 은밀하게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민주당 지도부는 별 반응을 내놓지 않았지만,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출당 등 당 차원의 조처를 촉구하는 글이 잇따르고 있다.
 
현일훈·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