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방역 극찬' 빌게이츠, KT 제2코로나 연구에 60억 투자한다

KT가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과 손잡고 3년간 120억 원 규모의 감염병 방역 연구를 진행한다. KT는 17일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의 투자를 받아 3년간 120억 원 규모의‘감염병 대비를 위한 차세대 방역 연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KT 측은 “게이츠 재단은 한국이 높은 스마트폰 보급률과 5G(세대) 이동통신 인프라를 보유한 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통해 방역 시스템이 효과적으로 작동하고 있는 점에 주목해 한국에서 ICT 기술을 활용한 감염병 투자 연구가 진행되길 원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KT AI/빅데이터 서비스담당 변형균 상무(왼쪽 두 번째)와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혁신기술 솔루션 담당 이사 댄 와튼도프 등 관계자들이 ICT 기반 감염병 대응 연구를 위한 화상미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KT]

KT AI/빅데이터 서비스담당 변형균 상무(왼쪽 두 번째)와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혁신기술 솔루션 담당 이사 댄 와튼도프 등 관계자들이 ICT 기반 감염병 대응 연구를 위한 화상미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KT]

KT, AI·빅데이터로 감염병 대비 솔루션 개발  

이를 통해 KT와 게이츠 재단은 향후 3년간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로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로 감염병을 대비하는 솔루션을 개발한다. KT는 재원을 바탕으로 ‘인공지능 기반 감염병 조기진단 알고리즘’과 통신 데이터를 활용한 ‘감염병 확산 경로 예측 모델’을 개발한다. 게이츠 재단은 연구에 소요되는 비용 중 50%를 펀드 형식으로 지원한다.  
 

국내 대학·연구기관·스타트업도 참여 

KT는 연구 성과를 위해 대학병원ㆍ연구기관ㆍ스타트업과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김우주 고려대학교의료원 교수와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모바일 닥터, 메디블록이 컨소시엄에 참여한다. 고려대학교의료원은 독감 감시체계 운영 및 병원체 유전자 서열 분석,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은 독감 유입 및 유행 예측 모델링,  모바일 닥터는 앱 기반 독감 진단 데이터 분석, 메디블록은 블록체인 데이터 공유 플랫폼 개발을 각각 담당한다.
 
‘감염병 대비를 위한 차세대 방역 연구’ 인포그래픽.

‘감염병 대비를 위한 차세대 방역 연구’ 인포그래픽.

KT는 첫 번째 과제로 모바일 닥터와 함께 스마트폰으로 독감 유사 증상을 스스로 입력할 수 있는 앱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 앱은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통해 측정된 이용자의 체온, 독감 증상 등을 저장한 뒤 앱에 축적된 데이터를 인공지능으로 분석해 독감 가능성을 도출한다. 이와 함께 KT는 통신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인구 이동 데이터와 독감 유전체 검사 데이터, 독감 유행지역을 분석해 독감 확산 경로를 규명하는 연구도 진행한다. 지역별 독감 발생 추이를 분석하고 지역별 독감 시즌 예측 모델도 개발한다.
 

"코로나 같은 신·변종 감염병 대응에도 기여" 

KT는 게이츠 재단과 진행하는 이번 연구가 코로나19 같은 신ㆍ변종 감염병 대응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구로 개발된 플랫폼과 알고리즘이 감염병 유행 이전에 위험을 알려, 감염병 조기진단에 도움을 주고 신속한 대응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게이츠 재단의 앤드루 트리스터 디지털보건혁신국 부국장은 “빅데이터 분석과 모바일 기술을 활용해 질병의 이동 및 확산 경로를 예측할 수 있다면 시간을 절약하고 많은 생명을 구할 수 있다”며“KT의 연구는 한국뿐만 아니라 감염병 위험에 처한 다른 국가들에도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T와 게이츠 재단은 지난 2018년 세계경제포럼(WEF) ‘데이터혁신 워킹그룹’을 통해 처음 인연을 맺었다. 이후 2019년 4월 KT는 글로벌헬스 연구기금인 라이트 펀드가 주최하는 ICT포럼에서 ‘감염병 확산 방지 프로젝트’ 등 ICT 기반 감염병 확산 방지 활동을 발표한 바 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게이츠 재단 관계자가 KT의 감염병 대응 역량에 관해 관심을 보인 것이 이번 연구의 초석이 됐다. 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장(부사장)은 “게이츠 재단과의 협업을 통해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대한민국의 감염병 대응 역량을 한 차원 높이는 데 일조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등을 세계적 감염병 예방을 위해 활용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