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재의 식당]서울서 다섯 손가락 안에 드는 콩국수 맛집 ‘만나손칼국수’

충무로 '만나손칼국수'. 주문 전에 '양 많이'(왼쪽)를 외치면 같은 가격에 면 곱빼기를 담아준다.

충무로 '만나손칼국수'. 주문 전에 '양 많이'(왼쪽)를 외치면 같은 가격에 면 곱빼기를 담아준다.

올해 50대가 된 아재는 대한민국의 평범한 남자다. 건강을 위해 피트니스 클럽도 열심히 가고, 하루에 1만보 이상을 걷지만 별로 날씬하진 않다. 먹는 걸 워낙 좋아하기 때문이다. 이런 아재의 최애 맛집은 가성비 좋은 노포다. “가격은 저렴한데 오랫동안 한 자리를 지킬 정도면 믿고 먹을 만한 맛집이 아닌가”라는 게 아재의 주장이다. 그래서 매주 목요일 아재와 점심을 같이 먹기로 했다. 아재의 식당을 과연 요즘 젊은층도 좋아할까. 그래서 25살의 뽀시래기 한 명이 아재의 식당에 동행하기로 했다. 
오늘의 식당은 충무로에 있는 '만나손칼국수'. 면을 직접 만들고, 겨울철에는 만두도 직접 빚는 집이다. 상호에서 알 수 있듯 대표메뉴는 칼국수다. 입구에 들어서면 보이는 주방에선 김이 펄펄 나는 들통 한가득 멸치 육수가 끓고 있다. 주문이 들어올 때마다 사장님은 면을 담은 대접에 육수를 붓느라 바쁘다.  
충무로 '만나손칼국수'의 대표 메뉴인 칼국수. 진한 멸치 육수에 직접 빚은 면을 담아준다.

충무로 '만나손칼국수'의 대표 메뉴인 칼국수. 진한 멸치 육수에 직접 빚은 면을 담아준다.

일 년 내내 파는 칼국수 외에 계절 메뉴로도 유명한 집이다. 5월 1일, 10월 31일 바통 터치하는 콩국수와 칼만두(칼국수+왕 김치만두 세 알)다. 그러니까 이집에서 콩국수와 칼만두를 함께 먹을 순 없다.  
아재가 5월 1일만 되면 충무로 뒷골목으로 달리는 이유는 서울에서 다섯 손가락 안에 들만큼 소문난 콩국수 때문이다(올해는 연휴 때문에 5월 6일 시작). 날이 더워질 때쯤이면 줄이 길게 서서 20~30분 기다리는 건 각오해야 한다. 오후 6시면 문을 닫기 때문에 12시 점심시간 전후로 타이밍을 잘 따져서 방문해야 한다.    
질 좋은 메주콩(백태)만을 갈아 만든 진득한 콩국은 첫입엔 밋밋하지만, 먹을수록 고소하고 담백해서 자꾸 먹게 되는 마력이 있다. 아재가 “소금 No, 설탕 No”, 콩국물 그대로만 먹는 이유다.  
충무로 '만나손칼국수'에선 반찬으로 겉절이(왼쪽)와 신 김치 두 종류를 다 내준다. 아삭한 겉절이는 달달한 맛을, 양념이 잘 밴 신 김치는 짭짤한 맛을 내서 면과 어울렸을 때 각각 별미다.

충무로 '만나손칼국수'에선 반찬으로 겉절이(왼쪽)와 신 김치 두 종류를 다 내준다. 아삭한 겉절이는 달달한 맛을, 양념이 잘 밴 신 김치는 짭짤한 맛을 내서 면과 어울렸을 때 각각 별미다.

김치를 두 종류나 준다는 것도 이집만의 특징이다. 아삭아삭한 겉절이는 싱싱한 단맛을, 양념이 잘 밴 신 김치는 짭짤한 맛을 낸다. 당연히 콩국수와 곁들여 먹는 재미도 각각 다르다.  
충무로 '만나손칼국수'의 단출한 메뉴.

충무로 '만나손칼국수'의 단출한 메뉴.

이달 8일부터 칼국수 6000원, 콩국수 8000원으로 1000원씩 가격이 인상됐다. 그래도 여전히 김치, 콩국물, 면, 밥은 공짜로 무한리필이다! 심지어 주문 전에 ‘양 많이’를 외치면 같은 가격에 면 곱빼기를 준다!  
 
충무로 '만나손칼국수'의 콩국수에는 바닥에 남은 콩국까지 숟가락으로 긁어먹게 만드는 매력이 있다.

충무로 '만나손칼국수'의 콩국수에는 바닥에 남은 콩국까지 숟가락으로 긁어먹게 만드는 매력이 있다.

아재의 식당
가성비 높은 노포를 좋아하는 평범한 50대 아재와 전통의 옛날 맛집은 잘 모르는 25살 젊은이가 함께하는 세대공감 맛집 투어 콘텐트입니다. 두 사람이 매주 찾아가는 식당은 아재의 개인적인 선택이며, 해당 식당에는 방문 사실을 알리지 않고 평범한 손님으로 찾아가 취재하고 있습니다. 주변에 가성비 높은 맛집이 있다면 추천바랍니다.

관련기사

글=서정민 기자 meantree@joongang.co.kr 영상 촬영·편집 전시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