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도훈 감독, 전자랜드와 2년 재계약…역대 2호 단일팀 300승 유력

 
 
인천 전자랜드가 유도훈(53) 감독과 2년 재계약했다고 15일 발표했다. 
 
2019-2020시즌을 끝으로 전자랜드와 계약이 끝난 유 감독은 계약 기간을 2년 연장하는 데 성공했다. 2009-2010시즌 도중 전자랜드 감독대행을 맡은 터라 앞으로 두 시즌을 더 지휘하면 13시즌 동안 같은 팀 사령탑으로 남게 된다. 
 
전자랜드에서만 정규리그 통산 292승을 쌓아 올려 다음 시즌 8승을 더하면 한 팀에서 정규리그 300승 고지를 밟는 역대 두 번째 감독으로 기록된다. 유재학 울산 현대모비스 감독이 현대모비스에서만 512승을 따낸 것이 역대 단일팀 최다승 기록이다.
 
전자랜드는 또 지난 시즌까지 창원 LG에서 코치를 맡은 강혁(44) 코치와도 2년 계약했다. 강혁 코치는 2012-2013시즌 전자랜드에서 은퇴한 뒤 삼일상고와 LG 코치를 거쳐 7년 만에 전자랜드로 돌아왔다.
 
배영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